네이버가 통신 3사가 만든 앱 마켓 원스토어에 자체 앱스토어를 연계해 오는 6월 새로운 앱 마켓을 선보인다. 네이버 앱스토어는 원스토어 단일 브랜드로 재편된다.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국내 이동통신 3사(SKT, KT, LG U+)가 만든 통합 앱 마켓 ‘원스토어’에 네이버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14일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원스토어와 자체 앱스토어를 연계해 새로운 앱 마켓을 만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는 6월 공개 예정이다.

최근 구글이 국내 인디게임의 글로벌 진출 지원에 나서는 등 게임업계와 거리 좁히기에 나선 가운데 통신 3사와 네이버가 뭉쳐서 통합 앱 마켓을 내놓기로 해 시장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원스토어는 국내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는 구글과 애플 앱 마켓에 대항하기 위해 통신 3사가 개발자 환경을 통합시킨 플랫폼이다. 작년 6월, 3사가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 이용자 입장에선 T스토어, 올레마켓, U+스토어로 따로 나뉘어 보이지만 개발사(자)들은 한 곳에만 앱을 올려도 플랫폼 3곳에 동시에 적용된다. 번거로운 연동 작업을 없앤 것이다.

여기에 네이버도 자체 앱스토어를 연계해 통합 개발자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존 네이버 앱스토어의 이용자 혜택이 연계될 수 있도록 작업을 진행한다. 네이버 아이디 로그인과 네이버페이 연동도 진행한다.

네이버와 통신 3사는 오는 6월 통합 앱 마켓 출시를 통해 ▲할인·적립 등 이용자혜택 확대를 꾀하는 동시에 ▲콘텐츠 개발자 마케팅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중소개발사 지원 등 앱 마켓 활성화 및 콘텐츠 개발자와 동반성장에 적극 나선다. 네이버는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위해 3년간 100억원 수준을 투자할 예정이다.
 
앞으로 네이버 앱스토어는 통신 3사 스토어와 함께 ‘원스토어’라는 단일 브랜드로 재편된다. 별도 제공되던 할인쿠폰, 포인트적립, 캐시 지급 등 혜택도 원스토어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콘텐츠 개발자에게는 더 큰 시장을, 구매자에게는 더 다양한 상품과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국내 앱 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 통신 3사 원스토어는 작년 출시 이후 기존대비 다운로드수 2.4배, 등록상품수 1.8배, 거래액 1.5배 등 성과를 낸 바 있습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