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년비 18.4%↑…블루투스 헤드셋·스마트시계 인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올해도 입는(wearable, 웨어러블)기기 시장이 성장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4일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2016년 전 세계 입는 기기 판매량을 2억7460만대로 예상했다. 전년대비 18.4%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 전망치는 287억달러다.

가트너의 책임 연구원 안젤라 맥킨타이어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스마트시계 매출이 연평균 30%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애플이 웨어러블 기기를 일상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하나의 트렌드로 이끌었기 때문”이라며 “입는 기기 중에서 스마트시계는 상당한 잠재적인 수익성을 가지고 있으며 2019년에 이르러 175억 달러까지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또 “스마트시계는 웨어러블 기기 중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매출 호조를 보이겠지만 스마트폰 매출과 비교해 도입률은 현저히 낮은 수준에 머물 것”이라며 “2016년에 성숙 시장과 홍콩이나 싱가포르 같은 신흥 시장 국가의 대도시 지역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은 총 3억7400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트너는 올해 입는 기기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할 제품으로는 블루투스 헤드셋을 꼽았다. 작년 1억1632만대에서 올해 1억2850만대로 증가할 전망이다. 다음은 스마트시계다. 작년 3032만대에서 올해 504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여겨진다. 손목밴드는 작년까지는 스마트시계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성장세가 할 풀 꺾을 것으로 여겨진다. 손목밴드 판매량은 2015년 3015만대에서 올해 3497만대 내년 4410만대로 둔화가 예상된다.

안경형 디스플레이(HMD: Head-mounted displays)는 올해 143만대 내년 631만대로 빠르게 커지고 있다. 가트너 브라이언 블라우 책임 연구원은 “HTC 바이브, 오큘러스 리프트,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가상현실(VR),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 같은 일반 소비자용 가상현실 HMD는 비디오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함께 제공하는 동시에 비즈니스 성공에 필수적인 애플리케이션도 구매하게 될 것”이라며 “영화 제작사나 스포츠 리그에서는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HMD로 기존 콘텐츠의 품질을 개선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