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게임빌(www.gamevil.com 대표 송병준)은 2015년 4분기 연결 실적으로 매출 410억원, 영업이익 30억원, 당기순이익 37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9% 성장, 흑자전환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34.9% 감소했다.

작년 연간 실적은 매출 1523억원, 영업이익 32억원, 당기순이익 200억원이다. 전년대비 매출은 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1.5%, 12.7%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 감소는 신작이 출시됐으나 이렇다 할 대규모 흥행은 없었고 글로벌 시장 진입을 위해 마케팅 비용이 늘어난 탓이다. 다만 4분기에 출시된 ‘제노니아S: 시간의 균열’과 ‘애프터펄스’가 글로벌 시장에 안착하면서 분기 흑자전환 등 실적에 보탬이 됐다.

작년 해외 매출은 903억원으로 전년 대비 70% 상승, 전체 매출 비중의 약 60%를 차지했다. 지역별 비중은 아시아·태평양(51%)과 북미·유럽(49%)이 대등하게 차지하고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년대비 114% 성장했다.

게임빌은 최근 출시한 ‘카툰워즈3’에 이어 올해 동화풍의 그래픽과 실시간 플레이 기능을 갖춘 자체 개발작 ‘나인하츠’ 등의 기대작과 ‘데빌리언’, ‘아키에이지’ 등 PC 온라인게임의 유명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신작을 다수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략성을 강조한 역할수행게임(RPG) ‘워오브크라운’, ‘킹덤오브워’, ‘마스커레이드’ 등 총 10여종의 라인업으로 글로벌 공략 강화에 나선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