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누적 매출 1조729억원·영업이익 2253억원 기록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넷마블게임즈(www.netmarble.net 대표 권영식)가 업계 예상대로 연매출 1조원 고지를 밟았다. 지난해 매분기 성장을 거듭했고 특히 4분기에 최대 분기 실적을 경신한 결과다. 지난해 인수한 미국 개발사 에스지엔(SGN)의 실적도 연결됐다.

이에 따라 넷마블은 본사를 국내에 둔 게임업체 중 처음으로 연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

2일 넷마블이 밝힌 2015년 4분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 3438억원, 영업이익 656억원이다. 지난 4분기 매출 규모만 해도 업계 2위권에 속한 네오위즈게임즈의 작년 예상 매출액 2000억원 수준을 훌쩍 넘어선다.

넷마블의 2015년 누적 매출은 1조729억원, 영업이익은 2253억원이다. 각각 전년대비 86%, 118% 성장한 수치다. 이는 최대 경쟁사이자 지분거래로 혈맹을 맺은 엔씨소프트를 훌쩍 앞서는 실적이다. 엔씨소프트의 작년 누적 매출은 8300억원대로 관측된다.

회사 측은 글로벌 매출 성장세가 실적을 견인했다는 설명이다. 넷마블의 해외 매출비중은 2014년 17%에서 2015년 28%로 증가했으며, 특히 지난 4분기엔 약 40%로 확대됐다.

4분기 실적 호조에 대해선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몬스터길들이기’ 등 장수 인기게임의 지속적 인기와 ▲‘레이븐’, ‘이데아’, ‘백발백중’ 등 신작 흥행 ▲‘마블 퓨처파이트’,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의 글로벌 매출 확대 등을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작년에는 이용자와 시장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좋은 성과를 냈다”며 “올해는 규모와 속도의 글로벌 경쟁에 주력해 글로벌 게임회사로 본격 도약하는 한 해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올해 주요 라인업으로 액션게임(RPG) ‘콘’(KON, Knights of Night)을 비롯해 ‘리니지2’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프로젝트S’, 전 세계 2억명의 이용자들이 즐긴 스톤에이지 IP를 활용한 ‘스톤에이지 비긴즈(가칭)’, 디즈니 IP를 활용한 ‘모두의마블 디즈니(가칭)’ 등의 신작 출시를 예정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