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www.navercorp.com 대표 김상헌)는 이용자가 웹표준에 맞게 콘텐츠를 생산하면 자동으로 검색 결과에 반영되도록 웹수집 정보를 전면 확장해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검색 노출을 위해 신청 절차를 거쳐야했던 방식에서 이용자가 웹페이지를 웹표준에 맞게 잘 관리하면 네이버 검색 결과에 자동 반영하도록 개선했다. 일반 웹사이트를 비롯해 카페, 블로그와 같은 다양한 UGC와 SNS 등 웹상에서 콘텐츠를 생산하는 모든 채널이 그 대상이다.
 
신규로 생성된 웹페이지 등 운영하는 페이지가 수집되기를 원하는 이용자들은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webmastertool.naver.com)를 통해 간단히 URL만 입력하면 된다.  또한 네이버 웹마스터도구에서 사이트의 수집 현황부터 검색 반영, 사이트 최적화 여부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한 사이트 운영이 가능하다.
 
네이버 원성재 컨텐츠수집연구실장은 “이번 개편으로 새로 생성되거나 변화되는 정보가 보다 신속하게 수집돼 검색의 품질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네이버는 하나의 퍼블리셔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용자들과 소통하는 구조를 반영해 효과적으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검색 품질 개선을 위한 연구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이트 검색 노출 구조 개편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가이드라인은 웹마스터도구 도움말(me2.do/xHqzpNnI) 혹은 네이버 검색 공식 블로그(me2.do/xKeib7ZP)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