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라이브, 출시 1개월 만 이용자 1100만명 돌파

2016.01.14 16:59:25 / 이대호 ldhdd@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 자회사 라인(대표 이데자와 다케시)은 라이브 동영상 플랫폼 ‘라인 라이브’(live.line.me) 서비스 시작 1개월 만에 순시청자 수 1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누적 재생 수는 4300만건을 넘어서며 일본의 모바일 동영상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자리 잡았다.

라인 라이브는 일본 내 5800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보유한 라인 메신저 기반의 서비스다. 메시징 형식의 ‘알림’ 기능을 구현하고 라인앱은 물론 별도 라인 라이브 앱과 모바일웹, PC 등 개인이 선호하는 경로를 통해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라인 라이브의 가장 큰 특징은 편집이나 연출이 배제된 생생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감상하며 댓글로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 라인 라이브를 통해 특별 공개된 애니메이션 ‘러브 라이브’의 인기 아이돌 뮤즈(μ 's )의 방송에서는 시청자들이 댓글로 함께 노래를 부르며 콘서트와 같은 분위기가 연출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매일 점심시간에 편성돼 탄탄한 고정 시청층을 확보한 토크쇼 ‘사시메시(さしめし)’, 방송국 TBS의 ‘제 57회 일본 레코드 대상’ 수상식 백스테이지 영상 등 기존 미디어와 연동된 프로그램도 시청자 수 100만명을 돌파하며 라인 라이브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앞으로 라인 라이브를 통해 기존 매체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생생한 영상을 시청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정보 플랫폼으로 발돋움 할 것이라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