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 권오현 대표이사(부회장)가 14일 오후 삼성 서초사옥에서 반도체 백혈병 문제와 관련해 가족대책위(가대위) 송창호 대표 등 가족을 만나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는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도 함께 전달됐다.

지난 12일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조정위에서 합의가 이뤄진지 이틀 만에 대표이사가 직접 당사자를 만난 것이다. 가대위는 반올림과 함께 협상대표로 참여하던 8명 가운데 6명의 발병자와 유가족이 독립해 구성한 단체다.

이 자리에서 권오현 대표이사는 “2014년 5월 기자회견을 한 뒤 꼬박 20개월 만에 여러분을 직접 마주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리게 됐다”며 “여러분의 깊은 이해와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송창호 가족위 대표는 “과거는 접고 미래지향적으로 가야한다는 데 공감한다”며 “더 밝은 미래를 위해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들의 산재 소송을 무료 변론해 왔던 가족위 법률 대리인 박상훈 변호사는 “예방은 완전히 합의됐고 보상도 99% 완료된 상태에서 오늘 피해자 가운데 마지막으로 가족대책위가 사과문을 받게 돼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대표이사 명의의 서한에는 “아픔을 헤아리는데 소홀한 부분이 있었고 진작 이 문제를 해결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사과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삼성전자는 조정위원회가 지난해 7월말 발표한 조정권고안의 원칙과 기준을 기초로 지난해 9월부터 보상을 시작했고, 보상에 합의한 사람들에게는 권오현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도 전달해왔다. 보상신청자는 모두 150여명이고 보상에 합의해 보상금을 수령한 사람은 100명을 넘어섰다.

사실상 보상 기준에 해당하는 사람 대부분이 신청해 보상금을 수령하고 사과를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