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2016년 새해, 중견 게임사들이 저마다 야심작을 내세워 반전을 꾀한다. 지난해엔 넷마블게임즈 등 일부 업체들이 국내 시장을 주도했다. 중견 업체들이 이 같은 시장 분위기를 바꿀지 주목된다.

일단 주목할 업체로는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기원)가 첫손에 꼽힌다. 이 회사는 대형 온라인게임 ‘블레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한동안 조용하다 퍼즐게임 ‘프렌즈팝’으로 재미를 본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가 차기 흥행작을 배출할지도 눈길을 끌고 있다. 네시삼십삼분(대표 장원상, 소태환)도 ‘블레이드’와 ‘영웅’을 이을 대형 모바일게임 ‘로스트킹덤’을 내놓는다.

국내 대표적인 한류 게임업체 스마일게이트와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도 각각 ‘거신전기’와 ‘소울앤스톤’ 등 모바일 야심작을 준비 중이다.

특히 작년엔 모바일게임 전통의 강호인 게임빌과 컴투스가 국내에서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못했다. 컴투스의 경우 글로벌 시장에서 ‘서머너즈워’의 인기가 여전하지만 차기 흥행작이 없어 시장 관심에서 한발 비껴나 있었다. 두 업체의 신작 행보에 힘이 실릴지 기대된다.

대형 게임 ‘블레스’ 출시 임박=네오위즈게임즈가 야심차게 준비 중인 ‘블레스’의 출시가 임박했다. 관련 커뮤니티에선 오랜만에 등장할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스에 기대감이 형성된 상태다. 그동안 좀처럼 움직이지 않던 전통적인 MMORPG 이용자층이 반응할지 주목된다.

개발기간 5년을 넘긴 블레스는 최종 테스트 이후에도 한차례 더 점검을 거쳤다. 150명이 넘는 대규모 개발진이 수년간 매달린 게임으로 업계에선 네오위즈게임즈의 옛 영광을 되찾게 해줄 ‘한방’이 될지를 지켜보고 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블레스의 완성도를 자신하고 있다. 회사 측은 MMORPG의 핵심 재미로 꼽히는 대규모 전장(RXR)과 정치 시스템 등 후반 콘텐츠의 완성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게임의 기본기인 시나리오에도 많은 투자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회사 측은 오는 1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출시 시기와 유료화 등 구체적인 서비스 계획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NHN엔터테인먼트 ‘킹덤스토리’ 게임 이미지

‘모바일 올인’ NHN엔터, 15종 준비=온라인게임 퍼블리싱을 접고 모바일게임 사업에 올인하는 NHN엔터테인먼트(NHN엔터) 게임부문은 전략 RPG ‘킹덤스토리’와 인기 웹툰을 활용한 ‘갓오브하이스쿨’을 상반기 내에 선보이고 시장 공략을 강화간다.

회사 측은 모바일 RPG 홍수 속에서 흥행에 성공한 퍼즐게임 프렌즈팝의 여세를 몰아 차기 퍼즐게임도 준비 중이다. 연내 글로벌 히트 게임 ‘앵그리버드’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의 국내 출시도 예정하고 있다.

NHN엔터는 올해 개발 자회사들이 준비 중인 기대작과 퍼블리싱 모바일게임을 합쳐 15종의 신작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액션 RPG’ 흥행 이어갈 야심작 3종은=지난해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을 달궜던 ‘액션 RPG’가 올해도 최고 흥행 장르의 자리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네시삼십삼분(4:33)과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가 각각 모바일 액션 RPG를 출시하고 시장 다툼을 예고했다.

네시삼십삼분(4:33) ‘로스트킹덤’ 게임 이미지

4:33의 ‘로스트킹덤’(cafe.naver.com/lostkingdom433)은 PC기반 MMORPG에서 볼 수 있었던 커뮤니티가 강조된 마을 시스템과 대기 시간이 필요 없는 인스턴트 PVP(이용자 간 대결)를 지원하는 모바일 RPG다. 최고 수준의 그래픽 품질과 함께 기술적 부분에서도 혁신을 이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게임 내 보스 레이드 모드와 심연의 던전은 실시간으로 다른 이용자와 함께 공략할 수 있는 MMO게임의 재미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위메이드가 야심작으로 준비 중인 ‘소울 앤 스톤’(cafe.naver.com/soulnstone)은 영웅과 소환수의 화려한 액션이 강조된 신작으로 방대한 콘텐츠와 실시간 전투가 돋보이는 액션형 수집 RPG이다. 전사, 암살자, 마법사, 마검사 4종의 영웅이 등장한다. 앞선 테스트에서 총 6개 월드 100여개의 스테이지와 최대 50레벨까지 콘텐츠가 공개돼 호평을 얻었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거신전기’ 이미지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의 ‘거신전기’(cafe.naver.com/masteroftitan)는 주인공이 봉인된 거신의 힘을 모아 빼앗긴 왕국을 되찾아간다는 서사적 스토리와 세계관을 담은 액션 RPG다.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연상케 하는 동화풍의 그래픽이 눈길을 끈다. 이용자는 거대병기 거신을 소환해 보다 강력한 액션을 즐길 수 있다.

◆게임빌-컴투스, 다시 뛴다=게임빌은 올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대작’과 유명 ‘IP’를 키워드로 성장 가속화에 나선다. 글로벌 누적 8000만 다운로드의 스테디셀러 시리즈 최신작 ‘카툰워즈3’를 필두로 동화풍 일러스트와 실시간 플레이의 강점이 돋보이는 자체 개발 ‘나인하츠’ 등의 야심작 그리고 ‘데빌리언’, ‘아키에이지’ 등 PC온라인게임의 유명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신작들로 총 10여종의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게임빌은 올해 ‘PC온라인게임의 모바일게임화’를 앞세워 횡스크롤 액션 RPG, 전략 RPG, SRPG 등 RPG 장르를 대거 출시한다.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세계 주요 국가 12개 거점을 기반으로 해외 공략에 앞서왔던 노하우를 살려 글로벌 무대에서 재차 성공 사례를 일구겠다는 것이 회사 측 목표다.

컴투스는 지난해 12월 출시를 완료한 ‘액션퍼즐타운’을 시작으로 전 세계 게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서머너즈워’ 이후 첫 자체 개발 RPG인 ‘원더택틱스’는 글로벌 사전예약에 들어갔다. 이 게임은 250여종의 다양한 영웅을 키우는 재미에 3X3의 자리 배치를 통해 전략성을 강조한 모바일 RPG다. 컴투스는 올 상반기까지 스포츠 3종, RPG 2종, 캐주얼 1종 등 장르 다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