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 직업병 문제와 관련해 피해 가족에 대한 보상인원이 70명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반올림)의 입지가 한층 줄어들게 됐다. 계속해서 보상 절차를 방해해 왔기 때문이다.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9월 18일 보상금 지급 절차를 공지한 이후 지금까지 총 133명이 보상금 지급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보상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상금 지급이 완료된 사람은 70명 정도다. 이미 알려진 것처럼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더라도 일정 기준을 충족하면 협력사 직원까지 폭넓게 보상하겠다고 한 약속도 지켜졌다. 70명 가운데서는 협력사 직원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상 접수 개시 이후 첫 일주일간 신청자는 61명으로 하루 평균 8.7명이 신청했으나 이번 주 들어서는 신청자가 줄어 3명만 추가로 신청했다.

반올림은 사면초가에 몰렸다. 이미 삼성전자 직업병 가족대책위원회(가대위)가 조정위원회(조정위) 구성 1주년을 맞아 반올림에게 보상 절차를 중단하지 말 것을 촉구한바 있다. 가대위 측은 “보상이 잘 진행되고 있는데 반올림은 오히려 보상 위원회를 해체하고 보상 절차를 중단하라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우리 가족에게 떠나라고 요구했던 반올림이 또 다른 가족을 끌어들여 같은 행태를 반복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설명한바 있다.

이후 반올림은 이달 9일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이번 일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단체를 끌어들여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죽음의 공장’으로 묘사하는 등 ‘여론몰이’에만 몰두하고 있다.

현 추세로 보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대부분 신청을 마친 것으로 추정된다. 보상 신청 기한이 더 이상 연장되지 않고 앞서 공지된 대로 12월 31일로 마감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