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정강자, 김지형, 백도명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 직업병 문제 해결을 위해 위촉된 조정위원회의 ‘편파적’ 행보가 도를 넘어섰다는 지적이다. 심판이 링 위에 올라와 함께 싸우고 있는 모양새다.

16일 새정치민주연합 은수미 의원실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삼성전자 백혈병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 권고안 토론회’를 공동 주최했다. 이해당사자 가운데 이 행사에 참석한 곳은 반올림 뿐이었다. 사실상 국정감사 시즌을 활용한 ‘여론몰이용’ 반쪽짜리 토론회였던 것이다. 조정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백도명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이 토론회의 발제자로 나서 반올림 측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백 교수는 지난 8월 27일 한국산업보건학회가 주최한 학술대회에서도 비슷한 발표를 했다. 그는 “근거나 기준이 모호하더라도 사회적 책임 차원에서 모든 사람에게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올림 측 주장을 그대로 옮겨 담았다는 평가다.

백도명 교수는 전형적인 친 반올림 인사다. 조정위원으로 들어갈 때 이 같은 이유로 ‘자격이 되느냐’는 논란이 있었다.

백 교수는 정부 역학조사 결과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의 백혈병 발병률 등이 통계적으로 무의미하다는 점을 알고 있으면서도 꾸준하게 사실을 왜곡하며 문제를 제기해왔다. 그의 대표적인 사실 왜곡은 삼성 반도체 사업장에서 ‘벤젠이 검출됐다’고 밝힌 것이다. 당시 검출됐다는 벤젠은 사람 손에 닿지 않는 감광액 시료에서 나온 것이다. 설사 이 시료가 사람 손에 닿는다 하더라도 검출량은 휘발유의 1000분의 1 수준(0.08~8.91ppm, 담배 한 개비의 벤젠 검출량은 62ppm)에 그치는 극미량이어서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화학시험연구원, 미국 발라즈 등 4개 분석기관이 동일한 시료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벤젠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지금까지도 백 교수는 이에 대한 구체적 해명은 내놓지 않고 있다. 

또 다른 조정위원 정강자 교수도, 남편도 삼성 공격

16일 은수미 의원실과 토론회를 공동 주최한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의의 고한석 이사장은 또 다른 조정위원인 정강자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초빙교수의 남편이다. 정강자 교수가 대표로 있는 참여연대는 최근 “공익법인 설립 요구를 거부한 삼성의 태도는 이율배반적”이라며 “사회 위에 군림하는 삼성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원색적 비난을 담은 성명서를 내놓았다. 참여연대의 주장 역시 반올림 측 주장을 그대로 옮겨 담았다는 지적이다.

현재 삼성전자 직업병 조정위원회는 전 대법관 출신인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와 백도명, 정강자 교수로 구성돼 있다.

한 법무 전문가는 “중재를 맡는 조정위원들이 한쪽 주장을 대변하고, 공동으로 여론전을 펼치는 행태 그 자체로 신뢰가 깨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정위는 17일 “조정안 제시 이후 사회적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달 내 비공개로 조정간담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으나 이 역시 공정성 시비가 붙을 여지가 많다. 조정위는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하되 필요한 범위 안에서 보도자료 형식으로 즉각 알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조정위의 행보를 봤을 때 입맛에 맞는 내용만 취사 선택해 편향적 자료가 공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