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는 반도체 백혈병 보상위원회가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조정위원회가 권고안을 통해 제시한 보상 대상 질병은 물론, 보상 원칙과 기준을 거의 원안대로 받아들였다”며 “이는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사회적 부조 차원에서 보상을 실시하도록 제안한 권고안의 취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협력사 퇴직자들은 근무이력 파악이 어렵고 현행 법체계와 충돌이 우려되기도 하지만, 인도적 관점에서 동일한 원칙과 기준을 적용해 보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에 대해 삼성전자는 “오랫동안 고통을 겪어온 발병자와 가족들의 아픔을 하루라도 빨리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올림을 포함한 일부 단체의 보상위원회 활동 중단 요구에 대해서는 “우리가 조정위의 권고안을 거부했다고 하지만, 기금 1000억 원을 출연하고 대상 질병을 포함한 보상 원칙과 기준 등 권고안 내용을 거의 원안대로 받아들였다”며 “사단법인을 설립해 그 운영 등에 300억 원을 쓰도록 한 권고에 대해서만 동의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문제 해결을 기다려온 발병자와 가족들은 무엇보다 신속한 보상을 절실히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가족대책위원회는 ‘신속한 보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일관된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 9월 13일 발표한 ‘보상위원회에 대한 입장’에서도 “보상위원회를 통한 해결이 가장 신속한 방안”이라는 뜻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런 상황에서 신속한 보상을 방해하려는 시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산업은 최첨단 제조업으로 어떤 업종보다 안전하며, 특히 저희 반도체 생산라인은 그 가운데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자부한다”며 “그러나 근로자들의 건강과 안전은 회사의 핵심 가치이자 첫 번째 경영 원칙이기 때문에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문제와 관련해 당사자뿐만 아니고 많은 분들이 해결에 관심을 갖고 노력해 주신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또, 그런 관심과 노력은 무엇보다 발병자와 가족의 아픔을 달래기 위한 것이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오랜 진통 끝에 마련된 보상안이 실행을 앞두고 있는 만큼 불필요한 논란으로 가족들의 아픔이 연장되지 않도록 마음을 다해 도와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insightsemicon.com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