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같은 말 되풀이, 리차드 윤 대표 “리퍼폰, 고객 혜택”…국내 매출 및 이익 미공개

[디지털데일리 채수웅 윤상호기자] 애플이 사후서비스(AS) 문제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지난 2010년 이후 5년 만이다. 당시도 AS 때문이었다. 예나 지금이나 애플은 자사의 정책을 고수했다.

1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는 경기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미래창조과학부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새누리당 배덕광 의원은 “국내 아이폰 점유율이 30%에 달하는데 대부분 아이폰 이용자가 AS정책에 불만이다”라며 증인으로 출석한 애플코리아 리차드 윤 대표에게 대응책을 촉구했다.

애플 AS가 논란이 된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애플 임원이 국감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5년 만이다. 지난 2010년엔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국감에 애플 본사 서비스 부문 고위 임원인 파렐 파하우디 시니어 디렉터가 나왔다. 아직도 애플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제품에 대해 부분수리 교체를 해주지 않는다. 일정 비용을 내면 리퍼폰(재생폰)으로 교체를 하는 것이 원칙이다. 수리는 제한적이다. 국내 제조사에 비해 소비자의 AS비용 부담이 높다.

윤 대표는 “타사 대비 서비스가 다른 것이 있다”라며 “낯선 개념일 수 있다”라고 국내 소비자의 문화가 문제지 애플의 정책이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리퍼폰은 고객 혜택을 위한 것”이라며 “한국 소비자가 부담을 느끼는 것은 이해하지만 애플 전체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장기적으로 이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라고 변경할 뜻이 없음을 확실히 했다.

한편 애플코리아는 국내 매출과 이익 규모에 대해선 영업기밀이라고 입을 닫았다. 한국에서 돈을 벌지만 사회공헌 등 기여는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원론적 수준의 언급으로 답을 대신했다.

윤 대표는 “한국 시장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한국 소비자 만족을 위해 노력하겠고 한국법을 준수하겠다”라고 비켜갔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