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미래창조과학부의 세종시 청사 이전여부를 놓고 지역구 의원간 설전이 벌어졌다. 세종시가 지역구인 민병주 새누리당 의원이 미래부의 세종시 이전을 강력히 요구하자 과천시가 지역구인 송호창 의원이 반대의견을 내는 상황이 전개됐다.

14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가 미래부가 위치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렸다.

민병주 의원은 "세종시 이전문제는 법과 원칙의 문제로, 정치적인 셈법에서 접근하면 지역 간 갈등만 부추기게 된다"며 "미래부가 과학기술‧ICT 연구개발 예산 총괄 기관이면서, 대덕연구개발특구 등 세종시와 인접한 대전․충청에 훌륭한 과학기술 인프라가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미래부 세종시 이전은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과천이 지역구인 송호창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행정부처에 관한 관련법에 명시된 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라며 "이후 만들어진 미래부는 어디에 소재해야 하는지 법으로 나와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송 의원은 "과학기술, 방송국, 통신사 본부가 다 수도권에 위치해있다"며 "세종시에 내려가면 사실상 정부기능 운영이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미래부 세종시 이전 논란과 관련해 최양희 장관은 "세종시 청사 이전은 미래부가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논란을 회피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