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3억5000만원을 들여 만든 스마트폰 해킹차단 애플리케이션인 무용지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배덕광 의원은 해킹앱이 깔려있는 스마트폰 시연을 통해 미래부가 내놓은 자가점검 앱 폰키퍼가 제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폰키퍼는 미래부가 3억5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만든 스마트폰 보안 자가점검 앱이다. 악성 앱 등이 설치돼있는지 점검하는 것이 주요 기능이지만 이날 시연에서 폰키퍼는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했다.

배 의원은 "3억5000만원을 들여 만든 폰키퍼가 3만5000원짜리 해킹앱에 완전히 깡통이 됐다"며 "탐지도 못하고 치료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새로운 해킹툴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다"며 "새로운 것을 탐비할 수 있도록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