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IFA 2015’에서 국내 홈IoT 전문기업인 코맥스와 스마트홈 서비스 연동 관련 사업제휴를 7일(현지시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맥스는 1968년 창업 후, 인터폰, 비디오폰 뿐만 아니라, 홈오토메이션,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국내뿐 아니라 12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영상통신, 시큐리티 기술 중심의 글로벌 전문 기업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휴를 통해 코맥스의 홈 기기들을 스마트홈 서비스와 연동하고, 공동으로 홈 IoT 기술 혁신을 추진하게 된다. 오랜 기간 사전 협의를 진행해 온 양사는 이르면 12월 연동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IFA 2015’에서도 부스 내 별도 공간을 마련해 코맥스의 연동기기를 전시하는 등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개척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하고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국내 건설사를 대상으로 스마트홈 서비스와 제휴사의 연동기기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스마트홈 인증아파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코맥스의 경우 건설사로부터 신뢰도가 높아 향후 B2B 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영훈 SK텔레콤 스마트홈 TF장은 “다양한 가전·비가전 홈기기 뿐만 아니라, 비디오폰, 도어락 등과 같은 홈네트워크 관련 제품까지 서비스 연동을 확장하게 돼 고객들이 스마트홈 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연동기기의 무한 확대와 사용자 니즈를 앞서가는 진화하는 서비스를 선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변우석 코맥스 부사장은 “코맥스는 국내 최대의 홈 IoT 전문기업으로 높은 시장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B2B 사업 특성상 고객 인지도가 높지 않았다”며 “이번 SK 텔레콤과의 사업 제휴를 계기로 고객 인지도 향상과 함께 국내외 시장 공략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중소기업 제품의 판매 및 마케팅을 공동으로 추진하며 새로운 스마트홈 상생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글로벌 가전 기업을 포함한 최다 제휴기업 및 최다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주거 환경에 최적화된 연동기기를 연내 20개 이상, 내년 상반기까지 30개 이상 출시할 계획으로 있는 등 스마트홈 시장을 지속적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