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 직업병 협상 당사자인 삼성직업병가족대책위(가대위)가 삼성과 직접 협상을 하겠다며 조정위원회에 “추가조정을 보류해달라”고 요청했다.

10일 가대위는 입장 발표를 통해 “삼성전자와 당사자 협상을 통해 사과와 보상문제를 신속히 합의하고 나아가 대책에 관해서도 공감의 폭을 넓히고자 한다”며 “올해 9월 말을 1차 시한으로 해 삼성전자와 당사자 협상을 마무리하고자 노력할 것이므로, 조정위원회는 그 때까지 조정기일의 지정을 보류하며 성과를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가대위 측은 “조정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삼성전자가 1000억원의 보상기금을 조성하기로 한 점, 특히 가대위가 계속 주장해 온 협력업체 근로자들에 대한 보상을 포함시키기로 한 점을 높이 평가하며, 난항을 겪던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문제 해결을 위해 커다란 초석을 놓아주신 조정위원회에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협상 당사자인 가대위 측이 이 같은 입장을 발표함에 따라 조정위의 추가조정 일정은 미뤄질 수 밖에 없게 됐다. 앞서 삼성 직업병 조정위원회는 이달 중 후속 조정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