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백혈병 논란 종지부 찍을까…관건은 재단설립 유무

2015.07.21 17:39:19 / 한주엽 powerusr@ddaily.co.kr

관련기사

- 조정위원회, 23일 조정권고안 제시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직업병 의심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구성된 조정위원회가 오는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 법무법인 지평 회의실에서 조정권고안을 공개 제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조정위는 지난 1월 19일 이해당사자가 모두 모인 가운데 공개적으로 의견을 청취한 후 6개월 간 비공개로 각측과 면담을 진행해왔었다.

23일 조정위는 당사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정권고안 제안 이유와 조정 조항을 밝힐 계획이다.

이 권고안에는 삼성전자와 가족대책위원회, 반올림이 갈등을 빚어왔던 사과, 보상 및 대상, 재발방지 대책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관건은 재발방지 대책과 관련한 ‘재단설립’이다. 삼성전자 측은 악의를 품은 외부인이 재단의 주요 인사로 들어와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 내부를 들여다보는 것을 극구 반대하고 있다. 반올림은 이러한 외부 기구가 설치돼야 한다고 적극 주장하고 있다.

조정위가 재단설립을 권고하거나, 권고하지 않을 경우 삼성전자나 반올림 둘 중 하나가 조정권고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조정위원회는 대법관 출신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와 정강자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초빙교수, 백도명 서울대 환경보건학과 교수로 이뤄져 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