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장 침체 여파에도 흥행 조짐…출시 첫날 장시간 점검은 오점으로 남아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넥슨의 ‘메이플스토리2’(maplestory2.nexon.com)가 출시 첫날 동시접속자수(동접) 20만에 육박하는 기록을 올린 것으로 관측된다. 온라인게임 시장 침체기가 이어지는 중에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올렸다.

8일 넥슨에 따르면 메이플스토리2 출시 첫날 최대 2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서버를 준비했다. 예상대로 오후 7시 서버를 오픈하자마자 이용자들이 몰렸다. 한계 수치인 20만명에 육박하는 규모였던 것으로 파악된다.

첫날 동접만 비교할 경우 메이플스토리2는 먼저 출시된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인 ‘검은사막’과 ‘아키에이지’의 기록을 뛰어넘었다. 앞선 두 게임은 동접 10만명을 넘겼다. 최대 15만명은 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메이플스토리2도 지난 2012년 출시된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블소)의 동접 기록엔 미치지 못했다.

블소의 공식적인 첫날 동접은 서버 오픈 1시간 만에 15만명 돌파다. 이후 회사 측 발표는 없었으나 계속된 서버 추가를 감안하면 동접 25만명에 이르렀던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눈여겨 볼 부분은 블소가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이라는 것이다. 이에 반해 메이플스토리2는 전체 이용가 게임이다.

이를 감안하면 블소가 대단했던 게임이라는 것이 증명되는 동시에 시장 침체의 골이 더욱 깊어진 현 상황이 재차 확인된 것도 사실이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 뒤이어 출시될 온라인게임들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질 전망이다.

한편 넥슨은 메이플스토리2 출시 첫날 서비스에 오점을 남겼다. 일단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고 게임 내에서 지연시간(랙)이 발생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 장시간의 서비스 점검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오후 7시 서버 오픈 이후 오후 9시 5분부터 긴급점검이 시작돼 10시 30분에 완료됐다.

메이플스토리2가 셧다운제(0~6시) 적용을 받는 전체 이용가 게임임을 감안하면 사실상 정식 서비스를 8일부터로 봐도 될 정도다. 업계 최고 수준의 퍼블리싱 역량을 확보한 넥슨이 이름값에 먹칠을 한 셈이다.

넥슨 측은 “평일 저녁이라 20만명 수용 가능한 서버로 준비했는데 몇 분만에 예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접속하면서 지연현상이 발생했다”며 “서버 부족 문제는 아니다. 프로그램 상 문제로 점점을 했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