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후 7시 정식 서비스…이용자제작콘텐츠(UGC) 핵심 재미요소
- LoL 등 일부 게임에 쏠린 시장 구조 변화 여부에 업계 관심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넥슨이 12년 만에 최대 시험대에 선다. 지난 2003년 출시돼 지금의 넥슨을 있게 한 메이플스토리의 정통 후속작 ‘메이플스토리2’가 곧 정식 서비스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회사 측은 성공 기원을 담아 메이플스토리2의 출시 일정을 7월 7일 오후 7시로 맞췄다.

전작 메이플스토리는 전 세계 이용자 1억명을 확보한 초대형 히트작이다. 국내에선 지난 2011년 단일 온라인게임 최대 규모인 동시접속자 63만명을 기록한 바 있는 등 꾸준한 인기를 유지해왔다. 그만큼 이용자층이 두텁다. 메이플스토리2 출시에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다.

메이플스토리2 캐릭터 꾸미기 화면

메이플스토리2는 출시와 동시에 화제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사전 캐릭터 생성 수만 40만을 돌파했다. 역대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들이 기록한 수치를 뛰어넘었다. 이는 메이플스토리2가 전작의 후광을 등에 업긴 했지만 전체 이용가 게임이기 때문이다. 출시 초반 동시접속자 규모도 20만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넥슨은 메이플스토리2의 주된 재미요소로 이용자제작콘텐츠(UGC)를 내세우고 있다. 예를 들면 이용자가 게임 내 의상을 직접 만들 수 있다. 같은 동호회 사람이라면 단체복을 맞출 수도 있다. 대지를 구입해 집을 짓고 가구 등으로 내부를 꾸미는 것도 가능하다. 다른 이용자에게 인테리어 아이템을 팔 수도 있다.

메이플스토리2 게임 화면

메이플스토리2는 넥슨은 물론 업계 전체로도 의미가 큰 작품이다. 고착화된 온라인게임 시장 구조에 변화를 가져올 게임으로 메이플스토리2가 지목되기 때문이다. 지난 수년간 리그오브레전드(LoL)와 일부 극소수 게임이 득세하는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대박 사례는 나오지 않았다.

물론 메이플스토리2 역시 대박 여부는 미지수다. 하지만 메이플스토리2가 대박 가능성에 가장 근접한 게임이라는 것에 대다수가 동의하고 있다. 전작으로 확보한 이용자층이 워낙 두터운데다 업계 최고 수준인 넥슨의 퍼블리싱 역량이 집중될 경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바꿔 말하면 메이플스토리2가 부진할 경우 온라인게임 시장 침체기가 더욱 길어질 수 있다는 얘기도 된다.

이럴 경우 올 하반기 뒤이어 나올 온라인게임들의 성공 부담이 덩달아 커지게 된다. 이 부분에서 메이플스토리2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진다. 모바일게임으로 넘어간 이용자들의 시선을 온라인게임으로 끌어 올 수 있기 때문이다.

김진만 넥슨 디렉터(메이플스토리2 개발총괄)는 “언제든지 즐겁고 편안한 놀이터 같은 게임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성공 의지를 강조한 바 있다. 또 김 디렉터는 “정식 오픈때는 더 많은 즐길거리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