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 베타 버전 선봬

2015.06.22 14:21:05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다음카카오(www.daumkakao.com 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의 베타 버전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달부터 브런치 작가를 모집했으며 1000명의 작가가 오늘부터 모바일 앱, PC 웹을 통해 글을 발행한다.

브런치는 온라인에서 쓴 글을 간단한 설정을 통해 잡지처럼 감성적인 디자인으로 발행할 수 있는 서비스다. 꾸미기, 관리 등의 기능은 최소화하고 글 자체에만 집중해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에세이, 일기, 취미 생활, 산업 트렌드, 전문 지식 등 주제 상관없이 이용자가 쓰고자 하는 글을 자유롭게 발행할 수 있다. 브런치만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통해 한편의 인쇄물처럼 콘텐츠를 완성할 수 있다

또한 가독성 높은 주요 폰트와 글 구성에 필요한 텍스트 구분선, 인용 기호 등 필수 도구를 제공, 콘텐츠 편집에 익숙하지 않은 이용자도 쉽게 글을 완성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글을 창작, 수정, 발행할 수 있도록 모바일 에디터와 PC 에디터를 동시에 제공한다.

PC 에디터에서는 모바일 환경에서 글이 어떻게 구현되는지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미리보기’ 기능을 제공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발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글의 오타를 체크할 수 있는 ‘맞춤법 검사’ 기능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특정 주제에 해당하는 콘텐츠를 한 곳에 모아 보여줄 수 있는 ‘매거진’ 메뉴도 눈에 띈다. 매거진 메뉴는 개인이 발행한 콘텐츠를 묶어 보여줄 수 있고 여러 명의 작가가 공통 주제에 대해 글을 발행해 구성할 수도 있다. 다음카카오는 베타 버전을 통한 서비스 안정화 기간을 거쳐 모든 이용자가 글을 발행할 수 있는 정식 버전을 제공할 방침이다.

황선아 브런치 서비스 총괄은 “브런치는 프로 작가가 아니더라도 글쓰기를 좋아하는 이용자라면 온라인에서 자유롭게 글을 창작하고 한 편의 작품과 같이 글을 완성할 수 있는 UI와 감성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며 “베타 버전을 통해 받은 이용자 의견을 바탕으로 작가가 더욱 편리하게 글을 쓰고 독자와 교감을 나눌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브런치 베타 버전의 모바일 앱은 구글플레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아이오에스(iOS) 버전은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