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1분기 매출 618억·영업손실 205억원

2015.06.01 14:00:00 / 이대호 ldhdd@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옐로모바일(www.yellomobile.com 대표 이상혁)은 2015년 1분기 매출액이 61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19% 성장했다고 1일 공시했다. 같은 분기 영업손실은 20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적자와 관련해 핵심사업의 성장 가속화를 위해 1분기 223억원의 마케팅 비용을 투자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올해 아시아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옐로모바일의 5개 핵심사업(SMATO)의 부문별 1분기 매출을 보면 쇼핑미디어(S) 68.9억원(전년비 761%), 미디어&콘텐츠(M) 8.3억원(전년비 1011%), 광고&디지털마케팅(A) 219.7억원(전년비 345%), 트래블(T) 96.9억원(전년비 1820%), O2O(O) 224.3억원(전년비 883%)이다.

1분기 기준 매출 비중은 O2O 사업이 36.3%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광고&디지털마케팅 35.5%, 여행(트래블) 15.7%, 쇼핑미디어 11.1%, 미디어&콘텐츠 1.3% 순이다. 
 
지난 1분기엔 미래 성장성이 높은 쇼핑미디어와 미디어&콘텐츠 사업부문에 집중적으로 투자했다. 대표 쇼핑미디어인 쿠차와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인 피키캐스트 마케팅에 각각 135억원, 88억원을 투자했다.
 
그 결과 쿠차의 1분기 월평균이용자수(MAU)가 전분기대비 31% 성장한 약 621만명을 달성했으며 5월 현재 누적 앱 다운로드수가 1000만을 돌파했다. 피키캐스트의 경우 1분기 MAU가 전분기 대비 50% 성장한 773만명을 기록했으며, 5월 현재 누적 앱 다운로드 수는 900만을 돌파했다.

옐로모바일은 향후 쿠차와 피키캐스트를 중심 플랫폼으로 다양한 앱 간 연계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서비스의 질과 콘텐츠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훈 옐로모바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옐로모바일 1분기 사업부문별 성장 속도의 차이는 있지만 중장기 성공을 위한 성장기반 확보 전략에 따라 전 사업부문이 견고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재무건전성도 긍정적인 기반을 다지고 있다”며 “이러한 성장기반과 투자전략을 바탕으로 5대 핵심사업의 균형적인 성장이 가시화되는 올해 하반기 흑자전환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혁 옐로모바일 CEO는 “한국의 플랫폼 및 서비스를 해외 현지 시장의 네트워크와 공유하여 시너지를 창출하고, 성장성과 선점성, 확장성을 갖춘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향후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확대 및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