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기반 전환 AML 고도화’ 9월 시행…은행권 대응 본격화

2015.04.28 10:18:35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은행권 AML 고도화 나서…외국은행, PG사 확산 예상
금감원, 자금세탁방지 검사 수준 고도화 나서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정보분석원(KoFIU)이 올해 금융권을 대상으로 위험기반(RBA) 자금세탁방지시스템(AML) 고도화 사업 추진을 권고한 가운데 은행권이 이에 대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앞서 FATF(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 2012년 국제기준을 개정하면서 각 국의 위험평가와 금융회사 위험평가시스템 도입을 의무화한 바 있다. FATF는 2017년에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을 평가할 예정이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자금세탁 비협조국으로 지정돼 국가 신인도 및 대외금융거래 등에 영향을 받게 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1월 금융정보분석원에서 ‘은행 위험기반접근법 처리 기준 및 시행계획’을 오는 9월 1일자로 시행한다고 통보했으며 금융감독원은 4월 초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위험기반접근방식(RBA)으로 전환해 고위험 부문에 검사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RBA란 금융권역·금융회사·고객·상품·업무 등에 내재된 자금세탁위험을 식별·평가해 부문별 위험 수준에 따라 관리수준을 차등화하는 것을 말한다.

금감원은 올해 은행권을 시작으로 RBA에 의한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이 정착되도록 컨설팅 방식의 점검을 시작하고, 제2금융권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의 이 같은 지침에 따라 은행권을 중심으로 AML 고도화가 착실히 진행되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08년 9월 시스템 구축 후 별도의 시스템 고도화 없이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어 업무효율성 저하 및 산출 데이터의 신뢰도 하락 등의 한계가 노출되고 있다고 보고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고도화 사업을 통해 우리은행은 위험기반접근방식(RBA) 전사적 위험평가 체계 구축과 고객알기제도(KYC) 프로세스 및 거래 모니터링 모델 개선, 금융정보분석원의 평가지표 적용 및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산업은행도 국제 권고기준에 부합하는 자금세탁 위험평가 체계 및 자금세탁 평가지표 관리시스템 구축을 내용으로 하는 자금세탁방지체계 고도화에 나섰다. 산업은행은 내년 초까지 노후화된 현 프레임워크 교체 및 시스템 기능의 고도화에 나설 계획이다.

주무 기관인 금융정보분석원도 자금세탁방지(AML) 개발에 나선다. 올해 말 시스템 오픈을 목표하고 있으며 하나은행도 준법감시 및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고도화 사업에 나선다. 시스템 분석 및 설계, 개발 등을 포함하는 사업으로 내년 2월 완료를 목표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국가 차원의 금융사 자금세탁방지 현황 및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된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올해 12월까지 ‘국가 자금세탁방지 위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에 나선 것.

2017년 예정된 국제기구(FATF) 상호평가에 대비해 자금세탁, 불법금융거래에 대한 확인된 위협과 약점에 대해서 관리하고 탐색하기 위한 금융회사 위험을 평가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번 위험평가시스템은 오는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될 예정으로 국내 6000여개 금융회사의 자금세탁 위험관리 실태를 종합적으로 모니터링 해 위험이 높은 분야를 집중 관리함으로써 자금세탁 사각지대를 효율적으로 제거한다는 계획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