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심재석기자] 오픈소스소프트웨어(OSS)를 비롯한 개방형 기술에 대한 최신 트렌드와 활용사례를 살펴볼 수 있는 오픈테크넷서밋 201512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디지털데일리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오픈테크놀로지를 주제로 한 국내 최대 규모의 컨퍼런스다.

서식진 미래창조과학부 소프트웨어 정책관

미래부 서석진 소프트웨어 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사물인터넷 등 최근 일어나고 있는 IT 혁신은 모두 공개 소프트웨어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면서 공개 소프트웨어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기 때문에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서 정책관은 이어 정부도 공개 소프트웨어가 새로운 사회를 만드는 동력이 되고 있다는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국내 공개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확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개막 기조연설은 삼성전자 구사무엘 팀장이 스마트홈: 오픈 플랫폼의 무한한 가능성'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구 팀장은 삼성전자가 인수한 개방형 사물인터넷 스마트싱스의 생태계를 소개하며, 삼성전자가 그리는 사물인터넷 세상을 전했다.

SK플래닛 안재우 매니저는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로 개발하기라는 주제로 기조발표를 했다.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는 전체 시스템을 한 언와 기술로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작은 단위(서비스)로 쪼개 각각의 기술로 개발해 조합하는 아키텍처로, 지난해부터 소프트웨어 업계의 화두 중 하나로 떠올랐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명호 국가최고기술임원(NTO) ‘Microsoft is Open’라는 주제로 자사의 오픈소스소프트웨어 전략을 발표했다. NTO마이크로소프트는 과거에 오픈소스소프트웨어를 경계하는 입장이었지만, 이제는 전사적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면서 단순히 리눅스뿐 아니라 모든 오픈소스소프트웨어에 문을 열었다고 말했다.

오후 튜토리얼 세션에서는 2015년 가장 뜨거운 오픈소스 중 하나인 도커와 깃 허브를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도커는 리눅스 컨테이너 기술의 일종으로 플랫폼 클라우드 구현을 위한 최적의 기술로 손꼽히고 있다. 깃 허브는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협업을 강화할 수 있는 오픈소스다. 오픈소스 전문기업 오픈소스컨설팅 김호진 부장이 오픈스택과 도커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정명훈 이사가 애자일 기반 ALM(애플리케이션라이프사이클관리) 프로세스 따라 하기라는 주제로 진행했다.

트랙 세션으로는 빅데이터 사람에서 사물까지(SK C&C 유경재 부장) 오픈소스 DBMS 전환 방안 및 클라우드 적용사례(큐브리드 장현석 이사) 모바일 커머스를 시작하기 위한 시스템 아키텍쳐 전략(옐로모바일 용영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오픈소스 취약점의 사례와 그 대응방안(KISA 김유홍 취약점점검팀) IoT시대의 Open H/W Platform을 위한 임베디드 플랫폼 전략(오라클 김홍일 책임컨설턴트) 오픈소스 기반의 IoT플랫폼 개발사례(나란테크 박태현 대표) 등이 진행됐다.

<심재석 기자>sjs@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