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시관, 변화할 미래 소개에 방점…KT 황창규 대표, 기조연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통신업계 최대 행사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변화할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공한다. KT 황창규 대표는 5세대(5G) 이동통신이 열 신세계에 대한 기조연설을 한다. MWC2015는 오는 3월2일부터 5일까지(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다.

22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MWC2015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행사장 피라 그란비아 홀3에 전시관을 꾸민다. SK텔레콤은 단독 전시관 KT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공동 전시관에 둥지를 튼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 전시관 한 편을 차지했다. SK텔레콤과 LG전자 전시관은 마주보는 위치다.

이번 MWC 주제는 ‘혁신의 최전선(Edge of Innovation)’이다. 전 세계 1900여개 기업이 이를 주제로 전시관을 꾸민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도 마찬가지다.

SK텔레콤은 ‘혁신의 신세계로의 여행’을 KT는 ‘5G 통신에 의한 삶의 혁신’을 LG유플러스는 ‘모든 세상의 중심이 내가 되는(me-centric)’에 초점을 맞췄다. SK텔레콤과 KT는 5G와 사물인터넷(IoT)의 융합 및 미래를 LG유플러스는 IoT홈이 전시 테마다. SK텔레콤과 KT는 협력사 및 창업 지원 프로그램 참여 업체 전시도 지원한다.

3사 최고경영자(CEO)도 모두 출동한다. 특히 KT 황창규 대표는 오는 3월3일(현지시각)  ‘5G의 길(The Road to 5G)’을 골자로 MWC 기조연설을 한다. 기조연설은 국내 통신사 CEO 중 황 대표만 나선다. 5G 상용화와 IoT를 통한 미래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장동현 사장과 이형희 MNO(Mobile Network Operator)총괄, 최진성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은 다양한 업체와 협력을 모색할 방침이다. 기조연설은 아니지만 이 총괄과 최 CTO는 기고와 컨퍼런스 발표로 5G와 IoT 리더십을 강조한다. LG유플러스는 이상철 대표가 사업협력을 위해 바쁜 일정을 소화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