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카카오, 인터넷은행 진출에 소극적인 이유는?

2015.02.11 10:29:23 / 심재석 sjs@ddaily.co.kr

관련기사
신제윤 금융위원장, 핀테크 시대 “금융사 스스로 혁신해야”
KT-우리은행, ICT+금융 ‘맞손’
엔씨소프트도 핀테크 대열 합류...NC은행 출범할까?

[디지털데일리 심재석기자]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예상과 달리 인터넷전문은행 진출에 신중한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대표 인터넷 기업인 두 회사가 핀테크 시대를 이끌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막상 당사자들은 본격적인 검토작업조차 시작하지 않고 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다음카카오 내에는 아직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검토하는 조직이 설립되지 않았다. 

지난 27일 정부의 금융산업 규제완화 방침이 발표됐을 때만해도 업계에서는 두 회사의 적극적 진출을 예상했었다. 당시 두 회사는 모두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밝혀 긍정적 입장인 것으로 해석됐었다. 

하지만 현재 분위기로는 두 회사 모두 적극적인 모습은 아니다. 

네이버 관계자는 “원칙적으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지만, (인터넷 전문은행에 대해) 적극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네이버가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이유는 금융산업이 본질적으로 규제산업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내부적으로 황인준 CFO가 “규제산업 진출은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규제사업의 경우 혁신이 어렵고, 자유로운 방향으로의 사업 확장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인터넷 분야에서 정부의 규제를 경험한 트라우마도 작용한 듯 보인다. 

다음카카오도 비슷한 분위기다. 앞서 다음카카오 내부에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위한 태스크포스(TF) 조직이 설립됐다는 보도도 있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아직까지 내부적으로 인터넷전문은행 관련 구체적인 움직임은 전혀 없다”면서 “현재는 정부와 시장의 움직임을 관찰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음카카오는 인터넷전문은행 사업 진출에 긍정적도 부정적도 아니다”면서 “과연 우리가 할 수 있는 분야인지 아직 알 수 없기 때문에 분위기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달 27일 상반기 중 한국형 인터넷 전문은행 도입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비대면 계좌 개설 방법, 인터넷 전문은행 소유구조, 금산분리, 업무분리 행태 등에 대한 정부의 방침이 정해질 예정이다.

<심재석 기자>sjs@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