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아랍에서 사물인터넷(IoT) 바람 일으킨다’

2015.02.09 17:03:00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사진>가 9일(현지시각) 두바이 메디나 쥬메이라 호텔에서 열린 ‘거번먼트 서밋 2015’에서 삼성전자의 혁신을 주제로 연설에 나섰다. 올해 3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아랍에미레이트(UAE) 총리 겸 부통령, 두바이 통치자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 막툼 총리 주관으로 열렸다. 세계 유수기업과 정부기관의 전문지식과 선진사례를 공유하는 회의다.

윤 대표는 국내 업계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처음 연설자로 초청돼 3000여명의 아랍지역 정부관계자와 오피니언 리더를 만났다. 연설에서 한국과 아랍의 역사 속 인연과 문화의 유사성을 소개하는 것으로 서두를 열었다.

윤 대표는 삼성전자가 기업의 근간이 되는 ‘제품(Product)’, ‘프로세스(Process)’, ‘인재(People)’ 등 ‘3P’를 바탕으로 지속적이고 과감한 혁신에 나서 지금의 위상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전에 없던 모바일 경험을 선사한 스마트폰, 초슬림 디자인과 고화질로 ‘경쟁의 판’을 바꾼 발광다이오드(LED) TV, 세계 최고 정온기술로 ‘신선함’란 새로운 소비자 가치를 창출한 프리미엄 냉장고 등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혁신을 위해 익숙한 곳을 벗어나는 과감한 결단과 문제해결을 위한 간절함, 주인의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윤 대표는 “사물인터넷(IoT)이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사회·국가를 바꿀 무한한 가능성의 원천”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산업 간 협력은 물론 정부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도시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두바이의 상상력과 혁신 의지에 많은 영감과 자극을 받았다”며 “아랍의 새로운 성장을 위해 혁신의 경험과 비전을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3억7000만 인구의 아랍 시장을 무대로 시스템에어컨 등 기업 간 거래(B2B) 사업을 강화하고 미래 성장 동력인 IoT 사업을 적극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