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전자는 현지시각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LG전자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전략제품과 혁신기술을 소개했다.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이 발표자로 나섰으며 사물인터넷(IoT) 시대에서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안 사장은 “LG전자는  IoT 플랫폼 차별화, 기기 간 연결성 강화, 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장 등 개방화전략을 전개해 사물인터넷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웹OS 2.0’, ‘웰니스 플랫폼’ 등 LG만의 플랫폼을 소개했다. 웹OS 2.0은 작년 선보인 ‘웹OS’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스마트TV 전용 플랫폼이다. LG전자는 소비자 사용패턴을 감안, 웹OS 2.0에 한층 더 직관적이고 편리한 사용자 경험(UX)을 탑재하고 홈 화면 로딩 시간, 앱 화면 전환 시간 등도 2배 이상 단축했다. 호텔TV, 사이니지 등 기업거래(B2B) 제품에 적용한 데 이어 향후 IoT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웰니스 플랫폼’은 LG전자의 ‘생체신호분석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등과 가전 제품을 연동해 신체 건강부터 생활 환경까지 관리한다. 사용자의 수면 습관, 심장 박동 수 등 다양한 신체 정보를 분석해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의 주변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이어서 안 사장은 기기 간 연결성 강화 전략도 소개했다. LG전자는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등을 실시간 연동하는 연결 솔루션을 선보였다. 사용자가 스마트워치에 목적지를 말하면 스마트카 내비게이션을 통해 날씨, 교통정보, 운전자 선호도로 등을 종합한 경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다른 업체 기기와의 호환성 향상을 위해 ‘올씬얼라이언스’의 IoT 플랫폼 ‘올조인’, IoT 글로벌 표준화 협의체인 ‘원엠투엠’과의 협력도 강화한다. 안 사장은 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장 계획도 밝혔다. 주요 스마트홈 서비스 사업자, 원격 제어 기술 인증 업체 ‘아이컨트롤’ 등과 적극 협력하고 ‘홈챗’ 연동 서비스를 지속 확대한다.

홈챗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가전 제품과 일상언어로 채팅하는 LG만의 스마트홈 서비스다.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등을 통한 음성 채팅도 가능하다. 최근 미국에서 선보인 스마트 온도 조절기 ‘네스트’와의 연동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스마트카 네비게이션 등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기기와도 연동할 계획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