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오는 31일까지 사이버 위협과 관련해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한다고 26일 밝혔다.

산업부와 한수원은 현재 한수원의 본사 비상상황반 및 4개 지역본부 총 13개 발전소별 비상상황반, 산업부의 중앙통제반 등을 운영하고 있는 상태다.

산업부는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되, 이날 오후 6시부터는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인력 운영을 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산업부와 한수원은 사이버 위협을 가하고 있는 측이 언급한 크리스마스 기간이 지났지만 연말까지는 비상대응체제를 운영해 사이버위협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