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지난 9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2014’ 기간 중 발생한 이른바 ‘세탁기 파손’ 논란과 관련해 LG전자 본사와 창원공장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26일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이주형 부장검사)는 서울 여의도 LG전자 본사와 경남 창원에 위치한 가전 공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관련 임직원의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확보했으며 사건 당사자인 조성진 사장과 실무진의 사무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사건은 IFA2014 기간 중에 LG전자 조성진 사장과 임직원이 독일 베른린에 위치한 ‘자툰’ 자툰 슈티글리츠, 자툰 유로파센터에 진열된 삼성전자 세탁기 2대를 파손한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이후 삼성전자는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LG전자도 지난 12일 맞고소를 했다.

검찰은 조 사장을 출국금지한 상태이며, 조 사장은 내달 열리는 ‘CES2015’ 이후로 검찰 출석을 미뤄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따라서 이번 압수수색은 LG전자는 물론 조 사장에 대한 검찰의 전방위 압박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이후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증거와 삼성전자가 제출한 증거물(세탁기) 등을 토대로 사실과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