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 파손 고소전으로 관련 업계가 어수선하다. 어차피 일이 터졌으니 하나씩 곱씹어보면, 이 사건은 ‘IFA2014’ 기간중 독일 베를린에서 LG전자가 현지 가전매장 ‘자툰’에 전시된 삼성전자 세탁기(모델명 WW9000)을 건드리면서부터 시작됐다. 이에 대해 LG전자는 아래와 같이 해명했다.

금일 ‘경쟁사 제품 파손’ 논란과 관련해 실제 상황을 알려드립니다.

1. 고의 파손 및 혐의 부인 관련
- 당사가 경쟁사 제품을 폄하할 목적으로 몰래 경쟁사 제품을 훼손시키려 했다면 연구원들이 갈 이유가 없음!!
- 그런 불순한 의도가 있다면 보다 계획적으로 발각되지 않을 사람, 방법을 모색했을 것임.

- 어떤 회사든,
연구원들이 해외 출장 시 현지 매장을 방문해 자사는 물론 경쟁사 제품의 제품 사용 환경을 알아보는 것은 매우 일반적인 활동임. 이번에도 자사에서 현지로 출장 간 연구원 가운데 일부가 베를린 시내 소재, 여러 가전회사 제품을 판매하는 양판점을 방문해 자사를 비롯한 경쟁업체들의 제품을 테스트한 사실이 있었음. 그 과정에서 예상치 못하게 특정업체 제품만 유독 손상되는 현상이 발생.

- 파손 혐의를 부인했다고 하나…
고의성이 없는 품질 테스트 차원이라고 설명한 것을 프로모터가 오해한 것.

2. 연행 관련
- 현지 매장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관이 양측의 주장을 들은 후 양판점 측과의 원만한 합의를 제안한 적은 있으나, 연행은 없었음.

자세히 들여다보자. 자툰은 불특정다수의 소비자가 드나드는 공개된 가전매장이다. 이런 장소에서 특정 기업의 수장이 여러 임직원을 대동하고 테스트를 한다면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 사내 연구소와 상황이 다르다. 기자도 이날 자툰에 방문했었고 삼성전자, LG전자 제품은 수많은 세탁기 가운데서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삼성전자는 눈에 잘 띄도록 ‘숍인숍(Shop in Shop)’ 개념의 제품 디스플레이가 마련되어 있었으며 매장 직원이 계속해서 근처를 맴돌았다.

‘예상치 못하게 특정업체 제품만 유독 손상되는 현상이 발생’했다는 LG전자의 설명은 이 부분에서 설득력이 떨어진다. 자툰은 삼성전자 제품만 판매하지 않는다. 현장에는 밀레, 지멘스, 보쉬 등 경쟁사 제품이 더 많았다. 다른 업체 제품을 같은 방식으로 테스트하는데 매장 직원이 가만히 보고 있었을리 만무하다. 더구나 자툰은 가전매장이다. 제품을 파는 게 더 중요하지 어떤 브랜드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유독 삼성전자 세탁기가 파손이 잘 됐다면 이 제품을 납품받은 자툰이 굉장히 관대하거나, LG전자 조성진 사장 일행이 삼성전자 제품만 센 힘으로 테스트를 했거나 둘 중 하나다.

LG전자는 ‘고의성이 없는 품질 테스트 차원이라고 설명한 것을 프로모터가 오해한 것’이라고 했지만 매장 직원의 신고로 경찰관이 출동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현장 분위기는 짐작하고도 남는다. 파는 물건을 건드렸고 경찰관이 양측의 주장을 들은 후 원만한 합의를 제안했다. 그리고 세탁기 4대를 변상했다. 고의성이 없었는데 매장 직원이 경찰관을 불렀을까? 기자가 3시간 동안 제품을 만져보고 들여다봤지만 매장 직원이 아닌 경찰관은 오지 않았다.

다시 돌아와서 LG전자가 21일 삼성전자 임직원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것은 조 사장이 검찰로부터 출국금지를 당한데 대한 응수라고 봐야 한다. 검찰이 최대한 빨리 조사를 받으러 나오라고 통지한 상태에서 자칫 내달 6일(현지시각) 개막하는 CES에 참석하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삼성전자도 같이 물고 늘어지겠다는 의도다. LG전자는 검찰에 출국금지 해제를 신청했고, 검찰도 아직 시간적 여유가 있어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지만 조 사장이 진작 검찰에 나왔다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또한 LG전자는 삼성전자 임직원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이유에 대해 당시 매장에 있던 세탁기가 훼손됐을 가능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LG전자가 자툰에게 배상한 세탁기는 모두 4대다. LG전자의 주장대로 삼성전자가 언론사에 제공한 동영상에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세탁기에 여러 차례 충격을 가하는 장면, 해당 세탁기가 증거물로 제출한 세탁기와 동일한지 의심된다면 자툰에 배상한 다른 세탁기 3대가 있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을 듯하다. 어차피 증거물이 훼손되고 조작됐는지 판단하는 일은 검찰의 일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