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쿠팡(www.coupang.com 대표 김범석)은 지난 11월 거래액 2056억원을 기록, 2010년 8월 서비스를 시작한지 4년여만에 월 거래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쿠팡 서비스 시작 당시 월 거래액 규모가 1.9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성장세다. 지난해 6월엔 거래액 1000억원을 달성했으며 1년 5개월만에 2배 이상 증가했다.

이 같은 거래액 증가는 쿠팡이 로켓배송 서비스로 제공하는 유아동, 생활용품, 펫, 식품 등의 상품들이 전년동기대비 약 10배 이상 거래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패션·뷰티 분야의 성장세도 보탬이 됐다. 전년과 비교해 약 45% 거래액이 증가했으며, ‘빈폴 아웃도어’, ‘네파’, ‘무스너클’ 등 기존에 선보이지 않았던 유명 패션 브랜드들을 비롯, 총 80여개의 신규 브랜드가 입점했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상품의 종류를 대폭 확대해 선택의 폭을 한층 넓혔으며 로켓배송 및 쿠팡맨 서비스를 통해 빠르고 안전하게 상품을 받아볼 수 있게 한 것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쿠팡에 따르면 신규 입점 문의도 늘고 있다. 이는 거래액 등 각종 실적지표 상승과 쿠팡 입점을 통해 매출이 늘어난 업체들의 사례가 입소문을 탄 결과라는 것이다. 실제 지난 11월 신규 입점한 업체 수는 전 달에 비해 70% 이상 늘어났다.

현재 쿠팡은 연말연시를 맞아 ‘패션 브랜드 상품 최대 80% 할인’, ‘패션·잡화·뷰티 카테고리 할인쿠폰 증정’, ‘할인에 할인을 더한 골든딜’ 등의 혜택을 제공 중이다.

김수현 쿠팡 큐레이션본부장은 “쿠팡이 뚜렷한 실적 성장을 바탕으로 주요 유통채널로 각광 받으며 많은 업체들의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우수 업체를 선별해 믿을 수 있는 상품만을 선보이고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 좋은 쇼핑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
  • 삼성전자, ‘더프레임’ 연간 판매량 1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