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 난방가전 판매량 급상승…전년비 159%↑

2014.12.09 15:39:37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부쩍 추워진 날씨로 인해 난방가전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전자랜드프라이스킹스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전기히터, 라디에이터, 전기매트 등 난방가전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59% 상승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3년 12월 첫 주 평균기온이 올해보다 높고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겨울이 되면 난방가전 사용에 따른 전력난과 전기료를 걱정하지만 장시간 고온을 발열시키는 특성상 절전형 제품이 많지 않다. 그만큼 제품의 소비전력과 유지비를 꼼꼼하게 따져보고 구매해야 한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에는 전력소비량이 낮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전기 히터와 스토브, 신개념 탄소섬유히터 등이 소비자 선택을 받고 있다.

예컨대 아낙 할로겐히터(모델명 ANH-1392H)와 세라믹히터(ANH-1392C)는 선풍기형 히터로 사무실과 가정 등 작은 공간에서도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두 제품 모두 열효율이 높은 조각무늬 반사판을 사용하고 강약조절과 타이머기능으로 전기료를 줄여다.

탄소섬유를 사용해 전자파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고 탁월한 에너지 효율을 자랑하는 탄소섬유히터(YJ-650)도 인기가 좋다. 탄소섬유 자체의 발열로 화재와 화상, 전자파의 위험이 없어 어린 자녀를 둔 가정에서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전력소비량이 낮고 에너지효율이 높은 절전형 제품이다.

전자랜드프라이스킹 관계자는 “전기료와 전력소비량에 대한 소비자 부담이 늘면서 절전형 제품에 대한 선호가 늘었다”면서 “난방가전은 사용시간이 길기 때문에 주 난방과 보조 난방가전을 분리해 사용하는 것도 전력낭비를 최소화하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