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가 트리플레벨셀(TLC, 3비트) V낸드플래시를 탑재한 소비자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첫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그간 서버 등 엔터프라이즈용 SSD와 고성능 소비자용 SSD인 ‘850 프로’에 멀티레벨셀(MLC, 2비트) V낸드플래시를 탑재해 판매해왔다. 이번 보급형 TLC V낸드플래시를 탑재한 SSD 출시를 계기로 삼성전자는 전 라인업에 V낸드를 탑재, 경쟁사와의 격차를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아직 경쟁 낸드플래시 업체들은 3D 낸드플래시를 양산조차 하지 못한 상태다.

8일 삼성전자는 TLC V낸드플래시를 탑재한 소비자용 SSD ‘850 에보(EVO)’를 한국, 미국, 중국, 독일 등 전 세계 53개국에 동시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출시한 프리미엄 소비자용 SSD ‘850 프로’로 고성능PC는 물론 소규모 기업 서버까지 V낸드플래시 시장을 확대한 바 있다. 이번 TLC 신제품 출시를 통해 회사는 게임용 PC, 노트북 등으로 V낸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50~500기가바이트(GB)였던 주력 제품을 500GB 이상의 고용량으로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TLC는 셀 하나에 2비트를 저장하는 멀티레벨셀(MLC) 방식 대비 수명과 속도는 다소 쳐지지만 원가가 30% 가량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수명과 속도에 관한 대형 고객사 및 일반 소비자들의 우려를 독자 컨트롤러 기술로 불식시킨 바 있다. 지난해 출시한 보급형 SSD인 840 에보(EVO) 모델은 2D 낸드플래시, TLC 방식이지만 경쟁사 2D 낸드플래시 MLC SSD와 비교해 수명과 성능은 동등 수준이었고 가격은 저렴해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도시바와 마이크론 등 경쟁사가 아직 양산조차 하지 못한 3D 낸드플래시에 TLC 기술까지 적용한 제품이 출시되면 삼성전자의 SSD 시장 1위 지위는 보다 공고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850 에보는 120GB에서 1TB의 용량으로 출시된다. 이들 제품은 모두 연속 쓰기 520MB/s, 읽기 속도 540MB/s를 구현했다. 최대 용량의 1TB 850 에보는 PC 성능을 극대화하는 터보라이트(TurboWrite) 모드로 90K IOPS(Input Output Per Second)의 임의 쓰기속도를 구현한다. 이에 따라 대용량 데이터의 고속저장과 한 차원 높은 멀티태스킹 작업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사용보증 기간을 기존의 ‘매일 40GB, 3년’에서 ‘매일 80GB, 5년’으로 크게 늘렸다. 이는 신뢰성에 관한 자신감의 표현이다. 회사는 스토리지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솔루션도 함께 제공한다고 밝혔다.

김언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브랜드제품 마케팅팀 전무는 “향후 더욱 다양한 형태(Form Factor)의 V낸드 SSD 라인업을 연이어 출시해 SSD 시장 성장세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2.5인치 SSD 외에도 고용량 비중이 높은 ‘mSATA’, ‘M.2’ 라인업도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