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CJ E&M(대표 강석희)은 2014년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넷마블게임즈(독립법인 출범 전) 매출이 1530억원, 영업이익이 318억원이라고 12일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1.3%씩 소폭 오른 수치다.

넷마블은 지난해 3분기 매출 1511억원, 영업이익률 21%로 정점을 찍은 뒤 그동안 실적 하향세를 기록해왔다. 올해 2분기에 매출 1172억원, 영업이익률 11%로 최저 수준의 실적을 보이다 3분기 전년동기 수준으로 회복했다.

회사 측은 이 같은 3분기 실적에 대해 모두의마블과 몬스터길들이기 등의 주요 게임의 견조한 흥행을 이유로 들었다. 웹보드게임 부문 매출 감소가 있었지만 모바일게임의 성장으로 극복했다는 설명이다.

넷마블게임즈는 올해 4분기 총 10종의 모바일게임을 선보일 계획이다. 주요 게임은 ‘레이븐’, ‘크로노블레이드’, ‘마구마구2’ 등이 있다. 온라인게임 ‘파이러츠:트레저헌터’ 출시도 앞두고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