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전세계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승자는 여전히 아마존웹서비스(AWS)다. 그러나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 등 후발주자가 쫓아오는 폭이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업 시너지리서치그룹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지난 3분기(7월~9월) 전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시장에서 MS는 클라우드 서비스 운영 업체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MS는 이 기간 동안 관련 매출이 136%나 늘어났으며, 시장 점유율도 10% 이상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물론 이 시장의 강자는 AWS다. 3분기 AWS의 시장 점유율은 27%을 기록했으며, 이 기간 동안의 성장세는 MS보다는 낮았지만 지난 4분기 동안의 AWS의 매출 MS의 전체 클라우드 인프라 매출보다 훨씬 높다.

AWS, MS 다음으로는 IBM이 제3위의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분석됐다. 3분기에 IBM은 7%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이는 구글이나 세일즈포스, 랙스페이스보다 높은 순위다.

IBM이 별도로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IBM은 전세계 기업용 하이브리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제공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  전자출판 스타트업 기업인 아트그라피를 비롯, 이스라엘의 기술회사인 가마오퍼레이션즈, 네델란드 IT업체 KPN 등을 신규 고객으로 확보하며, 기업 고객에 특화된 최적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IBM은 올해 3분기 클라우드 매출이 연초 대비 50% 이상 증가해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이 31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너지리서치그룹은 서비스로서의 인프라(IaaS)와 PaaS(플랫폼), 프라이빗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을 포함한 전체 클라우드 시장이 3분기에 40억달러를 넘겼다고 밝혔다. 앞선 12개월 클라우드 매출은 145억달러 이상을 기록했으며, 시장은 49%나 성장했다. 그러나 4개의 상위 업체들은 이보다 더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존 딘스데일 시너지리서치그룹 분석연구담당 이사는 “시장의 경쟁 면면을 살펴보자면 3분기에는 MS의 성장세가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이는 MS 전사적으로 실시한 클라우드에 대한 강한 집중과 투자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3분기 시장의 또 다른 주요 특징으로는 AWS의 강력한 매출 가로 이는 지난 2분기의 낮은 성장세와는 대조적인 것”이라며 “클라우드 서비스 가격은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지만, 이번 3분기에는 2분기때처럼 가격과 매출 간의 연결성을 확인하진 못했다”고 설명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