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시중은행들이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외국은행처럼 그동안 자금세탁방지 사각지대에 있었던 금융사들도 관련사업을 연이어 발주할 전망이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 저축은행중앙회 농협중앙회 등은 은행 위험기반접근법(RBA) 처리 기준 반영 등 규제 변화 대응과 분석 범위 확대에 따른 하드웨어 자원 증설을 주요 내용으로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고도화 사업에 한창이다.

지난달 신한은행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고도화 및 업그레이드 사업에 착수했다. 내년 상반기 중으로 완료될 예정인 이번 사업을 통해 고객 프로파일 모니터링 개선 및 기능 전반, 고객별 위험도 종합정보 모니터링 구축, 의심거래 시나리오 및 경고 프로세스 업그레이드,  DW 연계 AML 데이터 마트 구축 등을 추진한다.  

저축은행중앙회도 이달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고도화 사업에 나선다. 내년 2월까지 추진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저축은행의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으로 11월 초 사업자 선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농협도 은행과 중앙회 차원의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하드웨어 자원 증설에 나섰다. 기존 오라클 엑사데이타 어플라이언스 기반의 시스템 자원을 증설하는 사업으로 데이터베이스 및 스토리지 서버 10여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금융감독원이 외국은행 국내 지점에 대해 자금세탁방지 모니터링을 강화하라고 지시하면서 외국은행 중심의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시장도 본격적으로 개화할 전망이다.

앞서 금감원은 39개 외국은행 국내 지점 가운데 미쓰이스미토모은행과 소시에테제네랄은행, 중국은행, 교통은행 등 4곳에 대해 자금세탁방지 업무 관련 내규를 정비하고 모니터링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여기에 금융당국은 카드사, 신협, 새마을금고 등 2금융권에 대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개선도 단계적으로 권고한다는 계획으로 그동안 사각지대에 놓였던 금융사들을 대상으로 한 자금세탁방지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최근 간편결제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결제대행업체(PG)의 보안 대책 마련도 시급해지고 있는 가운데 PG사를 대상으로 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도입 논의도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윤석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금융 및 통신산업간 연계 강화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전자금융업자에 대한 자금세탁방지 의무제도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위원은 “간편결제가 확대될 경우 지급결제의 중간매개체인 PG사가 자금을 세탁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자금세탁방지 의무제도를 검토해야 한다”고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