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앞으로 다가오는 5G 시대에는 공급자 중심이 아닌 소비자 중심의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격하게 빨라지고 용량이 커진 5G 네트워크와 정확한 센싱기술을 바탕으로 개인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0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5G 글로벌 서밋’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5G 시대의 가장 큰 변화로 ‘엄청나게 증가한 연결성(Massive Connectivity)과 프로세싱의 복잡성(Processing Complexity)’을 들었다.

이 부회장은 “2010년 전 세계 디바이스 숫자가 40억개에 달하고 2015년 200억개, 2020년에는 1000억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통신 디바이스가 핸드셋, 홈 단말기 중심에서 안경, 시계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확산되고 있으며, 홈 IoT, 스마트카, 스마트시티, 로봇, 메디컬 등 융합 분야의 확대로 디바이스 증가 추세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5G 시대의 콘텐츠는 두뇌를 갖춰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진단하고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이 부회장은 "앞으로 우리가 누리는 콘텐츠에는 정서를 동반하는 두뇌를 갖추게 될 것"이라며 "5G 시대에는 휴대폰이 이용자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나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5G 시대에 선결돼야 할 것으로 초고속인터넷 네트워크와 엄청난 데이터를 매니지먼트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한 것으로 보았다.

이 부회장은 "클라우드 기반의 사물인터넷, 다양한 콘텐츠, 사물인터넷 등을 통해 거대 연결망을 구성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정확한 센서와 연결시 지연을 최소화할 수 있는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초연결 사회가 이뤄지면 판사나 의사의 역할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았다.

그는 "앞으로 어떤 직업이 사라지고 각광받을 지 모르지만 충분히 지적인 사회에서, 빅데이터를 잘 활용하면 판사보다 더 현명한 판단을 내릴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기계가 지적으로 발전하면 의사보다 훨씬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초연결세상의 필요조건으로 엄청난 컴퓨팅 파워를 꼽았다. 

이 부회장은 "지난 30년 동안 컴퓨팅 파워는 100만배 정도 증가했으며 프로세싱 복잡성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현재보다 1000배 이상의 컴퓨팅 파워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5G 시대의 새로운 경험 중 하나로 아바타 등을 통한 개인화된 가치창출을 꼽았다.

이 부회장은 "에너지, 건강, 스마트홈 등 다양한 것들이 나를 중심으로 연계돼 다양한 가치를 창출하고 복지를 증진시킬 것"이라며 "아울러 시간관리와 아바타를 통해 정서적인 관리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수많은 센서, 디바이스들이 연결되고 모든 서비스들은 클라우드를 통해 고객에게 제공, 이른바 ‘Living in the Cloud(클라우드 안에서의 삶, 일상)’가 실현될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아바타와 실시간으로 세상과 연결되는 가운데, 내가 위치한 ‘Me-Centric world’가 바로 5G의 세상”이라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부산 벡스코>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