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모든 인류가 전기통신과 ICT의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포용적 ICT야말로 우리가 지향해야 할 ICT의 미래라고 생각합니다.”

박근혜 대통려은 20일 개막한 2014 ITU 전권회의 개막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ITU의 커넥트 2020 비전이 제시하는 성장과 포용, 지속가능성과 혁신이라는 4가지 목표에 크게 공감하고 있다"며 "한국은 여성, 장애인 등 ICT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와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ITU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현재를 초연결 디지털혁명의 변곡점으로 보고, 향후 새로운 융합산업과 서비스가 생활방식 및 경제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았다.

그는 "최근에는 사물인터넷을 통해 모든 것들이 인터넷으로 연결되고, 방대한 데이터가 원격에서 지능적으로 분석·처리되면서, 기술과 산업의 융합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며 "더 많은 연결, 더 지능화된 연결, 더 빠른 연결이라는 초연결 디지털 혁명의 변곡점에 서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러한 초연결 디지털 혁명에 따라, 앞으로 스마트 카, 스마트 헬스케어, 스마트 시티 등 새로운 융합 산업과 서비스가 출현해서 지구촌의 생활방식을 바꾸고 경제사회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에 따른 새로운 도전과제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박 대통령은 "전기통신과 ICT의 외연이 대폭 확대되고 다원화된 생태계가 조성됨에 따라  기술표준과 국제규범을 제정하기 위해 훨씬 복잡한 이해관계를 조율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각국 정부는 민간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더 개방적이고 유연한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초연결 디지털 혁명이 국가간·지역간 정보통신 격차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는 우려에도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았다.

박 대통령은 "선진국의 인터넷 이용률은 평균 78%에 달하는 반면, 개발도상국은 32%에 불과할 정도로 인터넷을 이용하는 숫자가 크게 차이가 나고 있다"며 전보통신 격차 해소에 적극 나설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밖에 보안 문제 등 국가 전반의 위험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 대통령은 "이러한 도전들은 어느 한 나라만의 노력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것들이 아니다"라며 "글로벌 협력과 네트워크를 통해 전 세계가 함께 지혜를 모아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부산 벡스코>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