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직업병 피해 의심 당사자 37명이 반올림(반도체노동자의인권지킴이)을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협상 주체로서 ‘대표성’을 잃은 반올림이 이를 만회하기 위해 산재신청자와 산재신청을 계획하고 있는 직업병 피해 의심 당사자들을 설득한 것으로 보인다.

반올림은 최근 “피해 의심 당사자 및 가족 의견을 묵살한 채 노동 운동에만 매달린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피해 의심 당사자 6인이 반올림과 결별하고 삼성직업병가족대책위를 꾸린 이유도 바로 여기 있다. 가대위 측은 37명의 지지 의사를 이끌어낸 반올림의 행보에 “의견이 다르면 그들도 우리처럼 내칠 것인가”라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19일 반올림은 홈페이지를 통해 교섭단 대표 황상기씨를 포함한 37명(기존 산재신청자 27명, 산재신청예정인 10명)의 삼성 직업병 피해 및 피해 의심자가 자신들의 협상 요구안에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에 대한 요구문에서 사과와 보상, 취급 화학물질 공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장했다.

그러나 이 발표문에는 반올림 측의 핵심 요구 사항이 빠져 있다. 반올림이 삼성전자에 제시한 재발방지 대책에는 3의 기관 등을 통한 종합진단 실시, 사업장별 화학물질 안전보건위원회 설치, 외부 감사단 구성 및 매년 감사 실시 등이 포함돼 있다. 반올림은 종합진단 실시 기관을 직접 지정하길 원한다. 특히 화학물질 안전보건위원회와 외부 감사위원의 절반은 반올림이 추천한 이들로 구성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반도체 업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노동운동에 함몰된, 단체 성격도 모호한 반올림이 무슨 자격으로 민간 기업인 삼성전자 내부에 깊숙하게 들어가려 하는 지 알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반올림 측은 이날 발표문에 “SK하이닉스가 신속하게 독립적인 산업보건검증위원회 설치를 약속한 반면 삼성전자는 7년이 넘도록 직업병 대책을 약속하지 않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나 이는 앞뒤가 맞지 않는 비판이란 평가다. 삼성전자가 가대위 측과 이 같은 협상을 진행하려 해도 반올림은 ‘우리 아니면 안된다’는 식으로 논의가 진전되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가대위 측 송창호씨는 “가대위에 속한 6명이 우리 만을 위한 협상을 하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조정위원회를 설치하고 (보상과 대책 등) 협상이 진전되면 산재신청한 다른 분들에게도 모두 적용되는 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송씨는 “지금 피해 당사자를 위한 협상 진전을 방해하고 있는 건 바로 반올림”이라며 “37명 가운데 몇명이라도 반올림과 의견이 다르면 우리처럼 내쫓을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와 가족들을 일종의 소모품으로 보는 것이 지금의 반올림”이라고 비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