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대책위 조정위 구성 합의… 위원장에 김지형 전 대법관

2014.10.08 19:44:23 / 한주엽 powerusr@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와 삼성직업병가족대책위가 직업병 피해 의심 당사자들과 보상 협의를 진전시키기 위해 ‘조정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조정위원장으로는 대책위 의견대로 진보 성향의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촉키로 의견을 모았다. 김지형 전 대법관은 협상 조정위원장 자격으로 위원 2명을 추가로 추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8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9차 협상 직후 “대책위가 조정위원회 구성안과 조정위원장 후보를 제안했고, 삼성전자는 고심 끝에 이에 대한 수용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아울러 “회사 입장이 반영되지 않은 채 가족위가 추천한 다섯분 가운데 한분을 조정위원장으로 선임하는 방식이어서 수용하기가 쉽지 않았던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가족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하고, 이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회사의 입장을 고집하거나 별도의 의견을 제시하지 않고 제안을 그대로 수용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함께 협상을 진행해 온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측은 조정위원회 논의 자체를 거부하며 기존 의제 만을 고집하다 협상장을 떠났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