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머니, 뉴욕에서 ‘우버’와 맞대결… ‘마이타운 택시’ 선보여

2014.10.02 10:10:16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상장 앞둔 삼성SDS가 직접 밝힌 내외부 위협요인은?
삼성SDS, 파트너사 대상 ‘스마트 투게더 포럼’ 개최
삼성SDS 최대 공모가 19만원 제시, 전체 공모 규모 1조1589억원 예상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한국스마트카드(koreasmartcard.com)는 2일 새로운 개념의 모바일 콜 택시 서비스인 ‘마이타운 택시(myTown Taxi)'를 10월초 뉴욕과 뉴저지에서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국스마트카드는 이를 위해 지난 8월 첫 해외법인 티머니 아메리카(T-money America)를 설립했다.

한국스마트카드는 뉴욕, 뉴저지를 시작으로 미국 주요 도시 전반에 걸쳐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필리핀과 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도 마이타운 택시 서비스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한국스마트카드 측은 설명했다.

마이타운 택시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콜 택시를 이용하는 서비스다. 특징으로는 ▲승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맞춰 이용이 가능하고 ▲앱을 통해 타게 될 택시의 위치를 정확히 확인할 수 있으며 ▲미리 이동시간과 금액을 손쉽게 알아볼 수 있다는 점이 꼽힌다.

특히 마이타운 택시는 세계 여러 도시에서 불법논란에 놓인 우버와 달리 합법적인 콜 택시사업자에 적용함으로써 차별성을 확보했다.

또 승객이 주로 이용하는 ‘베이스(한국의 각 택시회사와 유사)’를 설정할 경우 해당 차량을 우선 배차 받을 수 있으며, 행여 물건을 놓고 내리더라도 베이스와의 네트워크를 통해 즉시 확인이 가능한 독자적인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 밖에도 승객의 안전을 고려, ‘안심귀가 기능’을 통해 부모나 지인에게 자신이 탑승한 콜 택시 정보를 알릴 수 있도록 했다.

한국스마트카드 해외사업단 박영욱 상무는 “안전, 쾌적, 편의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마이타운 택시는 최상의 콜 택시 서비스”라며 “미국 진출을 시작으로 보다 진화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이타운 택시의 경우 일회성 수출이 아닌 지속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델”이라며 “첨단 기술 개발을 통해 해외 진출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