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전자 간부가 독일 베를린 최대 가전매장인 ‘자툰(SATURN)’에서 삼성전자 세탁기를 고의로 파손했다는 의혹을 받아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는 일이 벌어졌다.

3일(현지시각) 업계에 따르면 LG전자 A임원은 독일 베를린 자툰 매장에서 삼성전자 세탁기 도어와 본체를 연결하는 힌지를 파손하다가 매장 직원에게 들키는 일이 발생했다. 자툰은 베를린 도심 광장인 알렉산더플라츠 근처에도 위치해 있으며 국내 하이마트나 전자랜드와 같은 종합 가전매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A임원은 부하 직원과 함께 삼성전자 제품을 살피다 매장 직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 현장에서 신분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파손 혐의를 부인했지만 매장 내 CCTV 화면을 확인한 이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LG전자 측이 문제가 발생한 세탁기 4대를 보상해주기로 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삼성전자 측은 다른 매장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됐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에 LG전자 측은 고의성이 없는 품질 테스트 차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같은 날 오전에 기자도 현장에 있었으나 별다른 이상 징후는 보이지 않았다. 더구나 정오까지 삼성전자 주요 세탁기는 문을 열고 닫을 때 특별한 문제가 없었다.

<베를린(독일)=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