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직업병 의심자에 대한 피해 보상 문제를 놓고 삼성전자와 협상을 진행해왔던 비영리민간법인 반올림(반도체노동자의건강과인권지킴이) 측이 교섭대표단 6인의 이탈에도 불구 3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리는 7차 협상에 예정대로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임자운 반올림 측 변호사는 이날 전화통화에서 “양측(반올림과 직업병 의심 피해자 가족 6인)의 입장이 다른 만큼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조치(일정 및 장소 조율)를 해달라고 삼성 측에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7차 협상장에는 반올림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의 ‘(직업병)우선보상기준마련’ 제안을 수용한 직업병 주장 근로자 및 근로자 가족 6인(송창호·이선원·김은경·정희수·유영종·정애정)은 “반올림이 직업병 의심 근로자를 위해 협상을 하는 것이 아니라 노동 투쟁을 하고 있다”며 “협상을 진전시킬 의지가 없는 반올림과는 별도로 삼성과 직접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들 6인은 반올림 측과 함께 7차 협상에 참여한다. 아울러  ‘삼성직업병가족대책위’라는 이름으로 이 같은 입장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반올림은 기존 교섭인원들 가운데 6명이 이탈 의사를 표명하자 지난 1일 삼성전자에 공문을 보내 직업병 주장 가족인 황상기, 김시녀씨와 이종란 노무사, 공유정옥 의사, 임자운 변호사 5인으로 교섭단을 재편했다고 통보했다. 아울러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이 교섭단을 분열시켰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블로그를 통해 “반올림이 협상을 하면서도 여러 차례 장외집회를 통해 회사를 비방해 왔지만 삼성은 협상장에서 대화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지켜왔다”며 “하지만 반올림이 자신들의 내부 분열의 책임이 회사에 있다고 주장한 것은 명백하게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지난 3개월 동안 진행해오던 협상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려던 시점에 발병자·가족, 활동가 사이에 예상치 못한 이견이 불거져 안타깝고 당혹스럽다”며 “앞으로도 협상을 통해 발병자·가족의 아픔을 덜어 드리기 위해 진정성 있는 자세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