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IFA2014③] 웨어러블 각축전 치열, 신제품 풍성

2014.08.28 10:34:45 / 이수환 shulee@ddaily.co.kr

관련기사
[미리보는 IFA2014②] 가시화되는 스마트가전…플랫폼 경쟁 치열하네
[미리보는 IFA2014①] 성장하는 UHD TV 시장, 선두권 경쟁 ‘화끈’

- ‘기어S’, ‘G워치R’ 동시에 공개
- 시계, 안경, 목걸이 등 다양한 형태로 등장할 듯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오는 9월 5일부터 10일(현지시각)까지 진행되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2014’는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가 선보인다. IFA의 주역은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이지만 이번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LG전자, 소니가 모두 신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시회 특성상 신제품이 나오는 경우가 드물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IFA2014에서 가장 많은 관람객을 몰고 다닐 제품으로 웨어러블 기기라는 점에 이견이 없을 듯하다.

우선 삼성전자는 9월 3일(현지시각) ‘삼성 언팩 2014 에피소드2’를 열고 ‘갤럭시노트4’와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를 공개한다. 스마트시계 ‘기어S’와 목걸이형 웨어러블 기기 ‘기어서클’을 내놓는다. 기어S는 삼성전자의 여섯 번째 스마트시계다. 타이젠 운영체제(OS)를 내장했다. 기어서클은 기존 블루투스 헤드셋과 유사하다. 커브드(곡면) 디스플레이에 ‘S헬스’ 고도화, 나이키와 협력을 통해 실용성을 강화했다.

LG전자는 원형 디자인을 채용한 스마트시계 ‘G워치R’를 소개한다. 구글 안드로이드웨어 OS를 채용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타이젠’ 기반의 OS를 사용하는 것과는 다른 행보다. 여기에 구글의 다양한 서비스를 갖췄다. 24시간 동안 화면이 꺼지지 않는 기능을 장착해 시계 본연의 가치도 지켰다. 시계 줄은 시계 표준 너비인 22mm 규격을 써 기존 시계용 액세서리를 활용할 수 있다.

소니도 스마트시계 시장에 적극적이다. 이미 ‘CES2014’에서 스마트시계와 스마트안경 등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를 공개한바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신제품을 내놓을 가능성이 무척 높다. 기존과 마찬가지로 사용자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되고 자사 스마트폰 ‘엑스페리아’와의 연동을 통해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IFA2014는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 신제품 외에도 각 업체의 전략을 들여다보는 것도 즐거움 가운데 하나다. 사물인터넷(IoT)과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자 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각자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저마다 나름대로의 OS를 적용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삼성전자는 타이젠, LG전자는 안드로이드 웨어를 쓴다. 소니는 오픈소스로 자체 개발한 OS를 이용한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웨어러블 기기의 OS는 리눅스에 오픈소스를 더해 만든 독자개발 OS가 18%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 다음으로 안드로이드(17%), 실시간운영체제(RTOS) 순이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BCC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50억달러 규모의 웨어러블 기기 하드웨어 시장은 오는 2018년까지 303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