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IFA2014②] 가시화되는 스마트가전…플랫폼 경쟁 치열하네

2014.08.28 10:33:25 / 이수환 shulee@ddaily.co.kr

관련기사
[미리보는 IFA2014①] 성장하는 UHD TV 시장, 선두권 경쟁 ‘화끈’

- 각자의 생태계 구축에 박차
- 신기술 접목과 함께 일상생활에 녹아들 수 있도록 진화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오는 9월 5일부터 10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베를린의 메세 베를린에서 진행되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2014’는 스마트가전 플랫폼 경쟁이 본격화되는 시발점이 될 전망이다.

IFA에서 냉장고, 세탁기, 오븐, 식기세척기, 진공청소기 등 생활가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이들 제품의 상당수를 처음 개발됐고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업체가 몰려 있는 곳이 유럽이기 때문이다.

또한 유럽 특유의 라이프스타일 문화가 접목돼 삶 자체를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가 많아 생활가전의 쓰임새가 다른 지역과 차이가 있다. 맛있는 커피와 요리를 만들기 위해 기꺼이 신제품을 구입하는 곳이 바로 유럽이다. 심지어 입맛에 맞는 와인을 구하기 위해 국경을 넘는 일도 허다하다.

이번 IFA2014에서 스마트가전은 작년과 달리 한층 진화된 모습으로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겉으로 보기에는 혁신적인 변화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기존과 달리 스마트가전에 접근하는 방식에 차이를 보이고 있다. 예컨대 과거에는 각각의 생활가전에 스마트가전 기능 자체를 접목시키는데 초점을 뒀다면 이제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과 생태계, 플랫폼이 자연스럽게 녹아들도록 하는 모양새다.

먼저 삼성전자는 ‘삼성 스마트홈’에 세이프티 서비스, 에너지 모니터링, 위치 인식, 음성 제어 등 일상생활 속에서 가장 필요한 핵심 기능 4가지를 선보인다. 세이프티 서비스는 외출 중 현관의 도어락이 열리면 등록된 가족의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전달하고, IP 카메라를 통해 집안을 살필 수 있는 일종의 무인 경비시스템이다. 모니터링 서비스는 스마트홈에 연결된 모든 기기의 전려소비량과 예상 비용을 손쉽게 보여주며 위치인식은 스마트폰을 통해 사용자가 집에 가까이 왔음을 자동으로 인지하고, 집에 들어오기 전에 조명과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미리 켜는 작업이 가능하다.

이미 삼성전자는 외부 업체와 스마트홈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에도 본격 나서 플랫폼을 개방하고 다양한 운영체제(OS)를 지원해 산업계 전반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언급한 4가지 기능을 구체적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라도 일종의 ‘오픈 플랫폼’ 전략은 필수적이다.

마찬가지로 LG전자도 공식적으로 발표는 하지 않았지만 같은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냉장고오 세탁기, 오븐, 로봇청소기, 에어컨 등에 이미 근거리무선통신(NFC)과 같은 스마트가전을 위한 연결고리 창출에 몰두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메신저 ‘라인’과 ‘카카오톡’을 통해 생활가전과 대화하듯이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홈챗’을 얹어 보다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도록 했다.

지멘스, 밀레, 보쉬 등 유럽에 강한 면모를 보이는 업체는 조금 다른 전략이다. 일단 생활가전을 연결하기 위한 작업을 천천히 진행하면서 전력소비량과 같은 에너지에 초점을 맞추는 모양새다. 이는 유럽이 에너지 소비에 민감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쉽게 말해 생활가전을 밖에서 제어하고 연결하기보다는 능동적인 스마트가전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IFA2014에서 스마트가전은 이제까지 기술을 보여주기에 급급했던 것이 아니라 생활가전이 진화해온 방향처럼 자연스럽게 일상생활에 녹아들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할 가능성이 높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 SKT, CES서 그린 ICT 선보여…친환경 기술…
  • 새해 첫날 '다누리'가 촬영한 지구와 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