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 직업병 피해 주장자들의 모임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이 삼성전자와 보상 관련 협상을 진행하다 돌연 거리로 뛰쳐나와 “협상단 우선 보상이 아니라 산재신청자 전원에게 보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삼성전자는 “협상단만 보상하겠다고 한 적이 없다”며 이 같은 반올림의 돌출 행동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반올림은 18일 오전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삼성전자 반도체·LCD 공장에서 일하다 백혈병, 뇌종양 등 중증 질환에 걸렸다고 제보한 사람이 164명에 달한다”며 “이 가운데 70명이 숨졌고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테크윈 등 삼성그룹의 전자 계열사까지 합하면 피해자 수는 총 233명으로 집계된다”고 주장했다. 반올림 측 교섭단장인 황상기씨는 “삼성에서 근무하다 병에 걸린 사람이 200명이 넘는데 협상 참여자인 8명만 우선 보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황씨는 “추후 협상 비참여자는 보상을 해주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벌써 숨졌거나, 병세가 심해 거동이 힘든 피해자들의 상황도 헤아려야 한다”고 부연했다.

삼성전자는 반올림 측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삼성은 “협상이 한창 진행중인 상황에서 반올림이 집회를 갖고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해 안타깝다”며 “협상참여자 8명만 보상하겠다고 한 적이 없으며 먼저 논의를 시작해 기준과 원칙을 세운 뒤 이를 바탕으로 다른 분들과도 보상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여러차례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진행된 삼성과 반올림의 6차 협상에서 반올림 측 협상단 8명 가운데 5명은 삼성전자의 우선 보상을 수용키로 했다. 반올림이 이날 장외로 뛰쳐나와 기자회견을 자처한 이유도 이 같은 협상 진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황씨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교섭단에 참여한 일부 당사자에 대해서만 먼저 보상을 진행하면 보상 규모 등 기준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측은 “현재 협상 참여자 8분 가운데 5분이 보상 논의를 먼저 하자는 긍정적 제안을 했지만, 다른 3분이 반대해 저희는 매우 곤혹스럽다”며 “반올림 가족 내부의 이견에도 불구, 최종협상 타결을 위해 투명하게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