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SDI가 중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 시작했다.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현지 공략을 위해 첫 발을 내딛었다는 평가다.

삼성SDI는 18일 중국 산시성 시안시에 위치한 까오신 산업개발구에서 박상진 삼성SDI 사장, 장원기 중국삼성 사장, 로우친젠 산시성 성장, 동쮠 시안시장, 글로벌 및 현지 자동차업체 관계자 등 총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을 위한 기공식을 열었다. 삼성SDI는 내년 10월 본격 가동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 공장은 전기차용 배터리 셀 제품의 전 공정을 일괄 생산하는 체제로 꾸며진다. 연간 배터리 생산 능력은 순수전기차 탑재 기준 4만대 이상이다. 회사는 또 향후 5년간 6억달러를 단계적으로 투자해 2020년까지 매출 10억달러 이상 달성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중국 내 공장 운영을 위해 지난 1월 자동차 엔진 피스톤 및 실린더 분야 중국 1위 생산업체인 안경환신그룹, 부동산 및 투자 전문업체인 시안고과그룹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난 6월 합작사인 ‘삼성환신(시안)동력전지 유한공사’ 설립을 완료했다. 삼성환신 지분은 삼성SDI가 50%, 환신과 시안고과그룹이 50%를 보유하고 있으며, 초대 대표에는 삼성SDI 조대형 전무가 선임됐다. 삼성환신은 내년 본격 양산을 통해 우선 중국에 위치한 글로벌 및 현지 자동차 OEM에 배터리를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하반기 설립 될 삼성SDI의 에너지저장장치(ESS) 합작사에도 배터리를 공급키로 했다. 삼성환신은 2016년 라인을 풀가동할 수 있는 물량을 이미 수주했다.

삼성SDI 박상진 사장은 “삼성SDI와 환신의 역량과 지혜를 모아 시너지를 발휘하면 시안공장은 중국에서 뿐만 아니라 세계 최고의 자동차 배터리 공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과거 실크로드의 출발점이었던 시안이 에너지기술로 아름다운 미래를 창출하는 신 에너지 실크로드의 출발점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자동차 보급률 증가에 따른 석유 소비 급증과 그에 따른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0년까지 순수 전기차(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500만대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한 친환경차에 대한 구매세 면제와 보조금을 지급하고, 공공기관 관용차량의 일정비율을 친환경차로 구입하게 하는 등 다양한 유인책을 통해 전기차 구입을 독려하고 있다.

삼성SDI는 현재 BMW, 크라이슬러 등과 같은 유수의 글로벌 자동차OEM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삼성SDI의 배터리를 채용한 BMW의 순수전기차인 BMWi3는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며 상반기에만 5000대가 넘게 판매되기도 했다. 삼성SDI는 지난 7월에는 BMW와 수조원대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비롯 차세대 배터리 소재 공동개발을 위한 MOU를 맺를 맺었다. 지난 6월에는 미국 자동차 빅3 중 하나인 포드와 ‘초경량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시장조사업체인 B3, IHS와 삼성SDI 등의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자동차전지 시장은 2014년 240만대에서 2020년 800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