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방송광고 매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중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들의 광고매출 증가가 눈에 띄고 있다.

 ‘방송산업실태조사’와 ‘방송사업자 재산상황 공표집’에 따르면, 방송 광고 매출은 내수 경기 부진과 소비자의 콘텐츠 소비 패턴의 변화에 따른 온라인 매체와의 경쟁 심화 등으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매출 증가율도 2012년 -2.6%, 2013년 -2.2%로 지속적인 감소추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상파방송의 감소세가 2012년 -8.2%, 2013년 -5.2%로 두드러지며, 일반 PP의 경우도 2012년에는 9.1% 증가했지만 2013년에는 0.9% 증가에 그쳤다.

PP들의 매출 증가율은 매년 감소하고 있지만 종편은 예외다.

PP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종편의 광고매출은 2355억원으로 전년대비 37.8%  증가했다. PP 전체 광고 매출 중 종편 광고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6.2%, 2012년 13.6%, 2013년 18.6%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반면, 주요 복수방송채널사업자(MPP)의 광고매출은 7900억원으로 4.7% 감소했다. MPP 광고매출은 2012년에 이어 계속 감소추세다. 주요 MPP의 전체 PP 광고매출 중 점유율은 2011년 74.6%, 2012년 66.2%, 2013년 62.5%고 계속 감소하고 있다. 2012년에는 지상파 계열 MPP가 9.8% 감소했고 2013년에는 유료방송계열 MPP가 8.5% 감소해 광고시장에서 채널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보도채널 광고매출은 736억원으로 무려 19.7%나 줄었다. 유료방송 계열 PP들의 광고매출은 4477억원으로 8.7% 감소했다. 지상파 계열PP 광고매출은 3424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고, 일반PP들의 매출은 1645억원으로 전년대비 2% 늘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PP 전체 광고 매출 중 종편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년 크게 증가하는 추세여서 광고시장에서의 중요도가 커지고 있다"며 "반면, 주요 MPP와 보도채널 광고 매출은 일부를 제외하고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PP 광고시장에서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잘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