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가망+상용망으로 비용절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국가 재난안전통신망(재난망)의 기술 방식이 롱텀에볼루션(LTE)으로 확정됐다. 700MHz 주파수 20MHz폭을 활용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www.msip.go.kr 장관 최양희)는 재난망 기술방식을 재난망용 LTE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주파수는 700MHz 20MHz폭을 요구했다. 주파수는 국무조정실 ‘주파수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된다.

재난망은 자가망을 기반으로 상용망 일부를 활용해 구축비용을 줄일 방침이다. 철도망과 e-내비게이션 연근해 통신망도 통합 구축한다. 철도망은 국토교통부가 연근해 통신망은 해양수산부가 별도 추진해왔다.

미래부 강성주 재난망 테스크포스(TF)팀장(정보화전략국장)은 “이번 기술방식 선정이 안전한 대한민국을 열어가는 재난망 구축사업의 첫 발을 내디딘 것”이라며 “미래부는 재난망 사업 추진시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올해 하반기에 추진되는 안전행정부의 정보화전략계획수립(ISP)과 시범망구축 사업에도 지속적인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