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홀스튜디오, 135억원 투자 유치

2014.06.23 16:02:12 / 이대호 ldhdd@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온라인게임 개발사 블루홀스튜디오(www.bluehole.net 대표 김강석)가 최근 IMM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등 2개 투자사로부터 13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블루홀스튜디오는 2008년 미국계 벤처캐피탈 알토스벤처스 등으로부터 85억원을, 2009년 케이넷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캐피탈 등 6개 투자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으로부터 18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중견게임업체로서 연이은 대규모 제작비 투자 유치 성공은 이례적인 사례로 이는 ‘테라’의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과와 함께 개발사로 잠재성을 인정받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어파트너스 측은 “뛰어난 게임 개발 기술을 가진 인력과 경영자의 리더십, 안정적인 국내외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는 점 등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 유치로 블루홀스튜디오는 이번 투자로 테라 차기작 개발비의 일부를 조달하게 됐다. 현재 2개의 신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개발에 돌입했으며 모바일게임도 내놓을 계획이다.
 
김강석 블루홀스튜디오 대표는 “이번 투자로 안정적 개발 환경을 마련했다”라며 “침체된 국내 온라인 게임 시장에 새 바람을 불어넣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치 또한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